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일학습병행제 도입기업 28% "훈련 후 이직 걱정"

최종수정 2014.10.22 11:10 기사입력 2014.10.22 11:1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정부가 국정과제의 일환으로 추진 중인 일학습병행제 도입기업 4곳 중 1곳 이상은 학습근로자가 교육훈련이 끝난 후 다른 곳으로 이직할 것을 우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한국여성정책연구원의 일학습병행제 실태조사에 따르면 지난 4월 말을 기준으로 일학습병행제를 운영 중인 53개 기업 가운데 28.3%가 '교육훈련 종료 후 학습근로자들이 이직할 가능성이 있어 어려움이 크다'고 답변했다. '매우 적은편'이라는 답변은 5.7%에 그쳤다.

일학습병행제는 독일, 스위스처럼 기업이 청년층을 학습근로자로 채용해 주 1~2일은 학교에서 이론교육을 받고 3~4일은 현장에서 훈련받을 수 있도록 한 한국식 듀얼시스템이다. 정부는 일학습병행제 추진을 위해 올해(869억원)보다 2배이상 늘어난 2158억원의 예산을 내년도에 편성했다.

도입기업의 96.2%는 일학습병행제의 필요성을 지지했다. '필요성에 공감하지 않는다'고 응답한 기업은 3.8%에 그쳤다. 일학습병행제에 참여한 목적으로는 '현장에 맞는 실무형 인재를 양성하겠다'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일학습병행제를 통해 채용한 학습근로자가 '일반근로자보다 못하다'는 평가는 11.3%에 불과했다. 37.7%가 '학습근로자가 더 우수하다'고 답변했고, '비슷하다'는 답변도 50.9%를 차지했다. 미흡 이유로는 '사회초년생으로 적응력이 부족하다', '사회초년생으로 경험과 기술이 부족하다' 등 개인의 속성보다는 사회초년생의 부족한 점이 대다수였다.
이들 기업에게 수료학생 중 정규직으로 전환할 근로자 수를 질문한 결과 평균 3.56명으로, 참여근로자(3.83명)의 93%를 정규직으로 전환할 의사가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환 후 임금수준도 '경력기간이 유사한 고졸신규입사자보다 높게 지급하겠다'는 곳이 절반가량인 43.4%로 파악됐다. 현재 학습근로자가 받는 임금 정도는 100만~150만원이 62.3%로 가장 많았고, 150만~200만원은 30.2%로 나타났다. 전환 후 기업에서 지급하고자하는 임금은 150만~200만원이 60.4%, 200만~250만원이 28.3% 등이었다.

연구원은 "일학습병행제 도입 전 채용 근로자를 학습근로자로 참여시킨 경우도 상당수 포함된다"면서도 "사업체들이 채용한 학습근로자를 상당수 일반 근로자로 전환할 의사가 있으며 임금수준의 개선도 계획하고 있어 향후 사업추진에 긍정적"이라고 평가했다. 일학습병행제에 참여중인 학습근로자 86.4%는 주변에 참가를 권유할 의향이 있다고 응답했다.


세종=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