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리별 1호' 발사 최순달 KAIST 명예교수 별세

최종수정 2014.10.19 15:39 기사입력 2014.10.19 15:3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국내 첫 인공위성인 '우리별 1호' 발사를 포함해 국내 인공위성 기술 발전에 기여한 최순달 한국과학기술원(KAIST) 명예교수가 18일 오후 8시5분께 노환으로 별세했다. 향년 83세.

최 교수는 대구공고와 서울대 전기공학과를 졸업했다. 이후 미국 UC버클리대에서 전자공학 석사, 스탠퍼드대 대학원에서 전자공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1969∼1976년에는 미국 캘리포니아공대 부설 JPL연구소 우주선 통신장치 연구위원으로 재직했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 기술상을 받기도 했다.

이후 한국전기통신연구소 초대 소장 겸 한국전자기술연구소장과 제32대 체신부 장관, 초대 한국전력공사 이사장, 초대 한국과학기술대 학장, 쎄트렉아이 회장 등을 지냈다.

1996년부터 현재까지는 KAIST 명예교수직을 맡아 왔다. 1992년 국내 첫 인공위성인 우리별 1호 발사 성공에 이어 이듬해 우리별 2호를 발사시켰다. 1999년에는 인공위성연구센터 명예소장을 맡으면서 우리별 3호 발사 성공에도 일조했다.
유족으로는 부인 홍혜정 여사와 아들 영택·홍택, 딸 세경·주경 씨 등 2남2녀와 사위 필립씨가 있다.

빈소는 서울 아산병원 장례식장 23호이며 발인은 22일 오전 9시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