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프랑스 "오르톨랑 먹게 해달라" 캠페인…몰래 먹는 '잔인한' 요리?

최종수정 2014.10.16 14:03 기사입력 2014.10.16 14:03

댓글쓰기

'신이 알면 안되는 요리' 오르톨랑 [사진출처=JTBC 방송캡처]

'신이 알면 안되는 요리' 오르톨랑 [사진출처=JTBC 방송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프랑스 "오르톨랑 먹게 해달라" 캠페인…"신이 알면 안되는 요리?"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최근 프랑스에서 오르톨랑 요리를 허용해달라는 움직임이 거세게 일고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뉴욕타임즈는 15일 프랑스에서 금지된 요리 오르톨랑을 다시 먹게 해달라는 주장이 강하게 일어나고 있다고 보도했다.

촉새의 일종인 오르톨랑은 '프랑스의 영혼을 구현하는 맛'이란 평가를 받을 만큼 프랑스를 대표하는 요리 중 하나다.

참새 크기 만한 오르톨랑의 눈알을 뽑고 무화과를 먹여 살을 찌운 뒤 프랑스 고급 사과 브랜디 아르마냑에 담궈 익사시킨다.
특히 먹는 방법이 독특한데, 하얀 냅킨을 머리에 뒤집어쓰고 먹어야 한다. 신이 오르톨랑을 먹는 잔인한 광경을 보지 못하게 하기 위해서다.

뉴욕타임즈는 "첫 맛은 헤이즐넛 같지만, 뼈와 살까지 한꺼번에 먹다 보면 맛의 신세계가 펼쳐진다"고 오르톨랑의 맛을 설명했다.

프랑수아 미테랑, 자크 시라크 전 프랑스 대통령은 오르톨랑 애호가로 유명했다. 미테랑은 1996년 별세 전 마지막 만찬에서 오르톨랑 2마리를 먹었다고 전해졌다.

프랑스 정부가 오르톨랑을 금지시킨 것은 1999년으로, 오르톨랑이 심각한 멸종 위기에 처하자 사냥을 금지했다.

하지만 여전히 프랑스인들은 암암리에 오르톨랑을 먹으며 이렇게 소비되는 오르톨랑이 한 해에 3만 마리가 넘는다고 알려졌다.

오르톨랑은 암시장에서 1마리당 150유로(20만원)에 거래된다고 전해졌다.

오르톨랑 요리를 허용해달라는 캠페인을 펼치고 있는 프랑스 셰프 미쉘 궤라르는 "오르톨랑의 수는 북유럽까지 합치면 현재 3000만 마리를 웃돈다"며 "멸종시키자는 게 아니라 아름다운 미식 전통을 유지하자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