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병헌, 결국 법정 선다…'협박女' 다희·이씨와 삼자대면

최종수정 2014.10.16 12:27 기사입력 2014.10.16 12:27

댓글쓰기

배우 이병헌·그룹 글램 멤버 다희

배우 이병헌·그룹 글램 멤버 다희

썝蹂몃낫湲 븘씠肄

이병헌, 결국 법정 선다…'협박女' 다희·이씨와 삼자대면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음담패설 동영상'을 빌미로 50억원을 요구하며 배우 이병헌(44)씨를 협박한 혐의로 기소된 걸그룹 멤버와 모델에 대한 재판에 이씨가 증인으로 출석한다.
16일 서울중앙지법 형사9단독 정은영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첫 공판에서 이병헌씨와 이씨에게 모델 이모(24·女)씨를 소개시켜준 모 클럽의 이사인 석모씨가 증인으로 채택됐다.

이병헌 씨에 대한 증인신문은 내달 11일 오후 2시 비공개로 열릴 예정이다. 석씨에 대한 증인신문도 이날 진행될 예정이며 공개 여부는 추후 결정될 계획이다.

모델 이씨와 걸그룹 글렘의 멤버 다희 씨는 긴 머리에 검정색 트레이닝복 차림으로 법정에 출석했다. 이들은 재판 진행 과정에서 눈물을 훔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모델 이씨 측 변호인은 "동영상을 근거로 50억원을 요구한 사실은 인정 한다"면서도 "이병헌씨와 모델 이씨는 전부터 포옹보다 진한 스킨십이 있었고 이병헌씨가 집을 사준다는 취지의 발언을 한 적도 있다"고 밝히며 사건 경위와 두 사람 간의 관계를 고려해줄 것을 요청했다.

다희 측 변호인도 "아는 언니였던 모델 이씨가 이병헌씨와 사귄 뒤 아무것도 받지 못하고 헤어졌다는 얘기를 듣고 농락당했다는 느낌에 도우려고 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검찰은 음담패설과 스마트폰에 녹화된 영상을 공개하겠다며 수십억원을 요구한 혐의(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상 공동공갈)로 모델 이씨와 걸그룹 멤버 다희를 구속기소했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택시기사 잘생겨서"…허벅지에 얼굴 파묻고 추태 "택시기사 잘생겨서"…허벅지에 얼굴 파묻고 ...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