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홈플러스, 22일까지 ‘월드 바나나 페스티벌’ 진행

최종수정 2014.10.16 10:56 기사입력 2014.10.16 10:56

댓글쓰기

16일 홈플러스 영등포점에서 모델들이 필리핀, 스리랑카, 과테말라, 페루 등 전 세계 유명산지의 바나나를 선보이고 있다. 홈플러스는 22일까지 전국 139개 점포에서 월드 바나나 페스티벌을 열고 시중가 대비 최대 20% 저렴하게 판매한다.

16일 홈플러스 영등포점에서 모델들이 필리핀, 스리랑카, 과테말라, 페루 등 전 세계 유명산지의 바나나를 선보이고 있다. 홈플러스는 22일까지 전국 139개 점포에서 월드 바나나 페스티벌을 열고 시중가 대비 최대 20% 저렴하게 판매한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 홈플러스는 오는 22일까지 필리핀, 스리랑카, 과테말라, 페루 등 전 세계 바나나 유명산지의 바나나를 시중가 대비 최대 20% 저렴하게 판매하는 '월드 바나나 페스티벌'을 진행한다.

지난 달 중국 하이난 지역의 태풍 피해로 약 3억 상자의 바나나 농장 재고 피해가 발생해 전 세계적으로 바나나 가격이 전년 대비 15% 이상 상승하고 있는 중이다. 이에 홈플러스는 지난해부터 바나나 주요산지 외에 과테말라, 페루, 모잠비크, 스리랑카 등 세계 각국의 품질 좋은 바나나를 소싱해 자연재해에 대응하고 있다.
현지로부터 바나나를 직수입 해 원가를 낮추고 사전에 물량 계약을 통해 안정적인 가격 형성이 가능했기 때문에 국제 시세 변동에도 국내 소비자들에게 저렴한 상품을 공급할 수 있는 것이다.

10월 들어 바나나 국제 시세가 전년 대비 15% 상승했으나 홈플러스의 이러한 안정적인 물량 공급과 가격으로 바나나 매출은 오히려 60%나 신장했다는 설명이다.

홈플러스는 22일까지 전국 139개 점포에서 월드 바나나 페스티벌을 진행하고 필리핀, 스리랑카, 과테말라, 페루 등 4개국 바나나를 시중가 대비 최대 20% 저렴하게 선보인다.
스리랑카, 페루, 필리핀산 바나나는 100g당 200원에, 과테말라산 바나나는 송이당 3500원에 판매한다.

대표적인 바나나 산지인 필리핀 바나나 외에 스리랑카 바나나는 뜨거운 태양과 청정지역 인도양의 맑은 공기에서 재배되어 쫀득하고 달콤한 식감이 특징이다. 과테말라 바나나는 해안저지대부터 해발 4000m 고산지대까지 이어지는 지역 특성으로 다양한 기후 특성상 껍질이 두껍고 식감 역시 쫀득하며 페루산 바나나는 안데스 산맥의 건조한 기후에서 재배되어 습도가 낮아 재배 기간 중 질병 발생률이 낮아 유기농으로 재배가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홈플러스 측은 "다양한 산지의 바나나를 동시에 수입해 판매하는 경우는 유통업계에서는 이번이 처음"이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산지 개발을 통해 국내 소비자들이 가격 부담 없이 수입 과일을 즐길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