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우윤근 "사이버사찰, 국정조사 검토하겠다

최종수정 2014.10.16 09:40 기사입력 2014.10.16 09:4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우윤근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는 16일 사이버 사찰 논란과 관련해 "필요하면 국정조사 청문회 실시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새정치연합 정책조정회의에서 "카카오톡, 네이버 밴드에 이어 내비게이션 사찰까지 전방위적으로, 포괄적으로 이뤄지고 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황교안 법무부 장관은 카카오톡을 사용한다며 실시간 감찰을 안 한다고 밝혔지만 실상은 다르다"며 "카카오톡 공동대표의 영장 불응선언이 바로 법무부 장관의 말이 잘못됐다는 것을 반증한다"고 지적했다.

우 원내대표는 "검열을 피하기 위한 국민의 불가피한 선택이 망명"이라며 "외신들도 경쟁하듯 이번사태를 보도하며 표현의 자유 보장이 안 된다고 현 정부를 비판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는 "연일 논란되는 사이버사찰 문제는 조지 오웰의 소설 1984를 떠올리게 한다"며 "인간의 존엄과 자유를 말살하고 사회적 감시체제와 억압의 위험성을 경고했던 오웰의 염려가 박근혜정권에서 현실화되는 것은 아닌가 불안감이 가중되고 있다"고 말했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