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에어부산, 몽골 부정기편 운항 '대한항공 이후 최초'

최종수정 2014.10.15 09:12 기사입력 2014.10.15 09:12

댓글쓰기

김해공항 출발 몽골항공편 첫번째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에어부산이 대한항공 이후 처음으로 몽골 노선 개척에 나섰다.

에어부산은 20일 부산에서 몽골(울란바토르)을 잇는 부정기편을 왕복 1회 운항한다고 15일 밝혔다.

몽골(울란바토르) 노선은 1996년 대한항공이 인천발 부정기편 취항 이후 오랫동안 단독 취항한 노선이다.

대한항공 외에 우리나라 국적사 중 항공편을 띄우는 것은 에어부산이 처음이다.

몽골어로 '붉은 영웅'이라는 뜻의 수도 울란바토르는 해발 1300m 고도의 초원성 고원에 위치한 몽골 정치·경제·문화의 중심지다.
에어부산은 항공권도 특가로 제공한다. 왕복 기준 총액운임(기본운임+유류할증료+공항시설사용료)이 44만1000원이면 다녀올 수 있다. 기존 취항 항공사의 총액운임이 70만원 정도라는 점에서 매우 저렴한 운임이다.

일정은 20일 오전 9시 30분 부산 김해국제공항을 출발하고, 26일 오후 1시 40분 울란바토르를 출발해 오후 6시 5분 김해국제공항 도착하는 일정이다. 비행시간은 약 4시간 20분 소요된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왕복 한 편씩을 항공기를 띄우는 것이지만 부산~몽골 하늘을 연결하는 첫 항공편으로 영남권 승객들이 좀 더 편안한 여행을 할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