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엔저 파도 탄 일본, 국내 조선업 맹추격

최종수정 2014.10.10 11:19 기사입력 2014.10.10 11:1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유인호 기자] 중국으로 거센 추격을 받고 있는 한국 조선업이 일본에게도 선두 자리를 내줄 위기에 놓였다.

몸집 불리기와 엔저를 무기로 내세운 일본이 예전의 '조선 강국'이라는 명성을 되찾으며 한국을 위협하고 있는 것이다.
10일 국제 해운ㆍ조선 시황 분석기관인 클락슨에 따르면 지난달 국가별 선박수주량 순위에서 한국은 중국, 일본에 밀려 3위에 그쳤다.

중국 92만2800CGT(표준화물선환산톤수), 일본 55만1850CGT에 이어 한국은 42만1528CGT로 시장점유율 20.7%를 기록했다.

시장 점유율에서도 한국은 20.7%로 ▲중국 45.3% ▲일본 27.1%에 이어 3위로 내려앉았다.
한국이 월별 수주실적에서 일본에 밀린 것은 4월과 6월에 이어 올 들어 세 번째다. 물론 최근 중국 조선업은 매달 한국과 1위 자리를 놓고 엎치락뒤치락 하는 등 경쟁상대가 된 지는 오래다.

이를 두고 업계에서는 일본 조선업의 부활 신호탄으로 해석하고 있다. 지난해 일본의 수주 규모는 한국(299억8400만달러)의 6분의 1 수준인 52억300만달러에 그쳤다. 높은 인건비에 엔고까지 겹쳐 한국, 중국과 수주 경쟁에서 뒤처질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단 1년 만에 상황은 180도 달라졌다. 엔화가 약세를 보인 사이 원화ㆍ위안화가 강세로 돌아서는 환율 역전 현상이 벌어진 탓이다. 이를 무기로 일본 조선업체들은 한국ㆍ중국 조선업체들과 가격 경쟁을 벌이고 있다.

업계 전문가는 "엔화 표시 선가가 15%가량 올라 일본 조선업체의 가격경쟁력이 부활하고 있다"며 "일반 상선과 LNG선 등에서 사업 영역이 겹치는 한국의 조선사들이 특히 엔저의 영향을 받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일본 조선업계는 합종연횡을 통해 업계 구조조정을 이미 마쳤다. 대형화를 통해 글로벌 빅3 조선사인 현대중공업, 삼성중공업, 대우조선해양과 어깨를 견줄 수 있는 수준에 올라섰다는 얘기다.

실제 일본 조선업계는 합병ㆍ공동 출자 등을 통한 대형화 작업을 마무리하고 5사 체제로 전환했다. 올초 IHI마린유나이티드와 유니버설조선을 합병해 세계 4위 규모의 재팬마린유나이티드(JMU)가 설립됐고 미쓰비시중공업과 이마바리조선이 MI LNG를 설립했다.

업계 관계자는 "한국 조선업은 중국 외에 일본이라는 경쟁 상대를 맞이하게 됐다"며 "중국과 일본이 기술경쟁력 강화와 정부의 지원 아래 그간 한국이 보유하고 있던 고부가가치시장에서 위협하게 됐다"고 말했다.

유인호 기자 sinryu007@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