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이 北에 원유 공급 중단했는데도 에너지난 없는 이유

최종수정 2014.10.10 06:42 기사입력 2014.10.10 06:42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올해 들어 중국의 대북 원유수출 실적이 8개월 이상 공식 통계에 전혀 잡히지 않고 있지만 북한에서 에너지난이 벌어진 징후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북 전문가들은 이는 중국이 북한에 정제유 수출을 늘리는 한편, 중국이 대북 제재에 동참하라는 국제사회의 압력을 의식해 공식 발표를 하지 않고 비공식으로 북한에 원유를 공급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중국은 지난 2010년부터 2012년까지 매년 52만t 정도의 원유를 수출하다 지난 해에는 57만t으로 수출 규모를 늘렸다.월평균 4만t이상 수출한 셈이다.

그러나 올해는 다르다. 한국무역협회가 중국 해관총서 자료를 바탕으로 작성한 북-중 무역통계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중국의 대북 원유 수출 실적은 전혀 없다.

계절 요인이 발생하거나 북·중 간 물량과 가격 협의가 제때 이뤄지지 않을 경우 간혹 통계에서 원유 수출 실적이 없었던 적은 있었지만 8개월 연속 계속되지는 않았다.
이 정도 물량이 장장 8개월동안 공급되지 않는다면 지금쯤 북한에서는 심각한 에너지난이 나타났을 법하지만 북한을 다녀온 사람들의 이야기는 다르다고 전문가들이나 정부 관계자들은 전한다. 평양시내를 돌아디나는 택시 등 자동차들이나 오토바이도 많아 에너지 사정이 어렵다는 인상을 받기 어렵다는 것이다.

물론, 북한 장마당에서는 최근 들어 휘발유 가격이 오름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지난 4월부터 북한 당국이 개인 승용차와 오토바이의 운행을 규제하면서 장마당에 공급되는 휘발유도 줄어들었다.기름값이 평시보다 1.3배 오른 것으로 전해졌다.

그렇다고해서 폭등세라고 보기는 어렵다는 게 중론이다.

일각에서는 북한의 국가 연유공급소와 장마당 장사꾼들이 결탁해서 팔고 있는 중국산 휘발유도 계속 밀수입되고 있다는 이야기도 흘러나온다.

둘째,중국은 휘발유 등 정제유를 북한에 계속 수출하고 있다. 북한이 중국으로부터 수입한 정제유는 지난 2012년과 2013년 감소세를 보였지만 올해 들어 증가세로 돌아섰다. 지난 1월부터 8월까지 수입 규모는 약 1억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45% 정도 증가했다.

이 때문에 중국산 원유 수입이 실제로 중단됐을지라도 원유를 정제해서 나오는 석유제품 수입으로 공백을 메우고 있다는 추측이 나온다.

전문가들은 중국이 갑자기 북한에 원유 수출을 중단했다기보다는 단순히 공식 통계에 포함하지 않고 있을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하고 있다.

정부 당국자는 "중국에서 북한까지 연결된 송유관을 완전히 중단했다가 재가동하려면 엄청난 비용과 시간이 드는 만큼 중국이 완전히 공급을 중단했다기보다는 실제로는 북한에 원유를 공급하고도 공식 통계에 넣지 않을 수 있다"고 관측했다.

대북 전문가도 비슷한 의견을 제시했다.

이와 함께 북한이 중동이나 최근 경제협력을 강화하고 있는 러시아로 원유 수입선을 다변화하면서 필요한 원유를 얻고 있다는 추측도 있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