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노벨문학상 모디아노 "좀 의아하다" 소감

최종수정 2014.10.10 05:50 기사입력 2014.10.10 05:5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백우진 기자] 프랑스 현대문학의 거장 파트리크 모디아노(69)가 올해 노벨문학상의 영예를 안게 됐다.

프랑스 소설가 프트리크 모디아노

프랑스 소설가 프트리크 모디아노

유대인 아버지를 둔 모디아노는 나치의 파리 점령기 시절을 토대로 정체성과 기억, 망각 등의 주제에 천착해 작품활동을 해온 소설가로 이미 공쿠르상 등 주요 상을 휩쓴 바 있다.
모디아노)는 9일(현지시간) 노벨문학상 수상자로 선정됐다는 소식에 "기쁘지만 좀 의아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그는 이날 파리에서 연 기자회견에서 과거 노벨문학상 수상자들을 생각해봤을 때 "너무 비현실적으로 느껴진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그는 이 상을 자신의 손자에게 전하고 싶다고도 말했다.

모디아노는 "스웨덴 한림원에서 왜 나를 뽑았는지 빨리 그 이유를 듣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날 스웨덴 한림원은 모디아노를 수상자로 발표하면서 "붙잡을 수 없는 인간의 운명을 기억의 예술로 환기시키고 나치 점령 당시의 생활세계를 드러냈다"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모디아노는 1m90㎝의 장신으로 겸손하고 수줍은 성격으로 그동안 언론에 모습을 좀처럼 드러내지 않았다.

그는 세계 2차대전 종전 직전인 1945년 7월 프랑스 파리 외곽에서 유대계 이탈리아인 아버지와 벨기에인 배우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났다.

파리의 명문고교인 앙리4세에서 공부할 당시 작가 레이몽 크노를 만난 것이 모디아노가 소설가로 성장하는 데 결정적인 영향을 줬다. 어머니의 친구 크노는 그의 기하학 개인교사였다.

모디아노는 23세 때인 1968년 크노의 소개로 문학 전문인 갈리마르 출판사에서 데뷔작 '에투알 광장'을 내 주목받은 뒤 기억과 망각, 정체성, 죄의식 등과 같은 주제에 천착해왔다.

1978년 '어두운 상점들의 거리'로 프랑스의 가장 권위 있는 문학상인 공쿠르상을 받는 등 40권 이상의 작품을 내며 아카데미 프랑세즈 소설 대상, 피에르 드 모나코상 등의 상을 잇따라 거머쥐었다.

1997년에는 홀로코스트 희생자가 된 파리의 15세 소녀의 실화를 바탕으로 소설 '도라 브루더'를 냈다. 2005년에는 자전적 이야기를 가장 많이 넣은 작품 '혈통'을 내기도 했다.

모디아노는 아동용 도서와 영화 시나리오도 썼다. 1974년에는 루이 말 감독과 함께 영화 '라콤 루시앙'을 제작하기도 했다.

파리에 살고 있는 모디아노는 올해도 신작 '네가 그곳에서 길을 잃지 않도록'을 내는 등 최근까지 왕성한 창작활동을 해왔다.

한국에는 '어두운 상점들의 거리'를 비롯해 '도라 브루더' '한밤의 사고' '슬픈 빌라' '혈통' 등 여러 작품이 번역돼 있다.


백우진 기자 cobalt100@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