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엔저 업고 '도요타 공습'…현대차, 영업익 1위 내줘

최종수정 2014.10.02 11:27 기사입력 2014.10.02 11:27

댓글쓰기

엔화가치 6년 만에 최저…국내 주력 수출제품 직격탄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엔화 가치가 6년 만에 최저치로 추락하면서 국내 수출기업들에 빨간 불이 켜졌다. 일본산 제품 가격이 떨어지는 선을 넘어 지금은 국산 제품이 일본 제품보다 더 비싸지는 상황이 속속 연출되고 있다. 특히 엔화 약세가 장기화할 조짐을 보이면서 중소기업은 물론 국내 주요 대기업들의 가격 경쟁력 약화, 이로 인해 영업이익이 감소하는 직격탄을 맞을 것이란 우려가 커지고 있다.
우리 수출 상위 100대 품목 가운데 일본 수출 상품과 겹치는 품목은 55개에 달한다. 엔화 가치가 하락할수록 일본 상품의 가격 경쟁력은 높아지기 때문에 세계시장에서 우리 상품은 불리할 수밖에 없다. 중소기업은 환율 리스크에 그대로 노출돼 있기 때문에 피해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

현대차 는 지난해 2분기 이후 유지해 왔던 글로벌 완성차 회사 중 '영업이익률 1위' 자리를 올 2분기 일본 도요타자동차에 내줬다.

대한항공 의 경우 지난 2분기 일본 노선 여객 수송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7% 줄면서 197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했다.
특히 부품사들은 바짝 긴장하고 있다. 전자부품 소재를 일본에서 수입하는 경우가 많아 환율 영향이 바로 나타날 수 있기 때문이다.

삼성전기 는 지난 2분기 엔저 등 환율의 영향으로 매출 1조8607억원, 영업이익 212억원을 기록하는데 그쳤다.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매출과 영업이익이 각각 22%, 90.5%나 줄었다.

전문가들은 전기전자, 자동차, 선박, 철강, 화학제품 등 일본과의 경합도가 높은 품목이 수출 둔화로 이어질 경우 한국경제 성장에 심각한 타격이 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한국경제연구원은 엔화 가치가 5.3% 추가 하락하면 우리의 내년 경제성장률이 0.27% 포인트 떨어지고, 경상수지 흑자 규모는 68억 달러나 줄어들 것으로 예상했다.

오정근 아시아금융학회 회장은 "이전과 다르게 원화 강세와 엔저가 동시에 진행되면서 원엔 환율이 급격히 떨어지고 있다는 점이 일본 기업들과 수출 경합도가 높은 우리 수요 수출 산업들의 경쟁력을 악화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면서 "엔저 혜택으로 일본의 도요타, 파나소닉 등이 소생한 것처럼 앞으로 일본이 시장수요를 확대하기 위해 달러 표시 가격을 더 떨어뜨릴 수 있다"고 지적했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