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CJ헬스케어, 엑스원 연 100억원 매출 전망

최종수정 2014.09.29 08:51 기사입력 2014.09.29 08:5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CJ헬스케어의 고혈압 복합제 엑스원(Valsartan+Amlodipine adipate)이 출시 1년 만에 100억원대 품목으로 성장하며 블록버스터 등극을 눈 앞에 두고 있다.

CJ헬스케어는 지난해 10월 출시 후 1년이 지난 엑스원이 유비스트 자료 기준 올 상반기 누적 51억원의 실적을 기록하며 엑스포지(노바티스)의 뒤를 이어 특허만료 의약품 시장에서 선두를 달리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출시 당시 특허만료의약품 시장 1위를 하며 시장선점에 성공한 엑스원은 꾸준한 성장세로 연 내 100억원대 품목에 당당히 자리매김할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CJ 엑스원은 엑스포지 성분 중 하나인 암로디핀베실산염 대신 자체 개발한 암로디핀 아디페이트염을 적용해 출시 초기부터 다른 유수의 제네릭 제품들과 차별점을 두었다.

암로디핀 아디페이트염은 타 염 대비 우수한 광 안정성을 갖춘 성분으로, CJ헬스케어가 지난 2004년 자체 개발해 고혈압 치료 개량신약인 ‘암로스타’로 출시한 성분이다.
엑스원은 임상을 통해 암로디핀 아디페이트염의 안정성뿐 아니라 안전성도 입증했으며 경쟁 제품 대비 경제적인 약가로 출시돼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한편 CJ헬스케어는 출시 한달 전인 지난해 9월에 임직원들의 관심 및 몰입도를 극대화 하기 위해 엑스원 성공을 기원하는 발대식을 진행했다. 내부행사로는 최대 규모로, 발대식에는 곽달원 대표를 비롯한 영업, 마케팅, 임상개발 등 140여 명의 임직원들이 참석하여 엑스원의 성공적인 시장 진출 의지를 다졌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