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아시안게임] 여자 골프 박결 "개인전 金, 단체전 銀"

최종수정 2014.09.28 16:13 기사입력 2014.09.28 16:13

댓글쓰기

최종일 8언더파 몰아쳐 '역전우승', 단체전은 태국에 밀려 2위

박결

박결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8언더파는 내 생애 최저타."

박결(18ㆍ동일전자고)의 막판 스퍼트가 2014 인천 아시안게임 여자골프 개인전에서 금메달로 직결됐다. 28일 인천 드림파크골프장(파72ㆍ6499야드)에서 끝난 최종 4라운드에서 8언더파의 폭풍 샷을 앞세워 기어코 1타 차 역전우승(19언더파 269타)을 일궈냈다. 2타 차 선두로 출발한 붓사바콘 수카판(태국) 역시 5언더파로 선전했지만 2위(18언더파 270타)로 밀렸다.
3명 가운데 2명의 성적을 합산하는 여자 단체전에서는 그러나 태국(38언더파 538타)에 7타나 뒤진 2위(31언더파 545타)에 그쳐 은메달에 만족했다. 난징유스올림픽 금메달리스트 이소영(안양여고)과 최혜진(학산여중)이 공동 5위(8언더파 280타)로 부진했다. 한국은 이로서 2006년 도하의 유소연(24), 2010년 광저우의 김현수(22)에 이어 여자 개인전에서는 대회 3연패를 달성했다.

박결은 이날 버디만 8개를 솎아냈다. 수카판의 17번홀(파3) 보기로 1타 차 선두로 올라선 마지막 18번홀(파5)에서는 특히 수카판의 버디에 맞서 우승버디를 잡아내는 뚝심을 과시했다. "둘째날부터 샷 감각이 살아났다"며 "앞서고 있다는 것을 몰라 마지막 홀에서는 버디퍼트를 반드시 넣어야겠다고 생각했다"는 소감을 곁들였다. 박결은 이번 금메달로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정회원 자격을 얻어 오는 11월에는 내년 투어를 위한 시드전에 도전한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