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020년까지 전국 9개 항만에 크루즈부두

최종수정 2014.09.28 12:00 기사입력 2014.09.28 12: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정부가 크루즈시장 확대에 발맞춰 2020년까지 전국 9개 항만에 크루즈부두를 13개 선석으로 늘린다.

28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국내 크루즈부두는 3개로 현재 부산북항, 인천남항, 서귀포(강정)항 부두에서 공사가 진행중이다. 부산북항 크루즈부두는 올해 준공될 예정이다.
제주, 인천에 15만t급 전용부두 2선석, 1선석을 건설한다. 또 운영 중인 부산 동삼동 크루즈 부두를 22만t급으로, 제주외항의 부두를 기능 전환해 10만t급 크루즈 부두로 활용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속초항, 포항영일만항, 평택당진항 등에 소규모 크루즈 부두를 개발, 항만간 연계를 통한 크루즈 활성화를 유도해 나갈 계획이다.

정부는 최근 8만t급 이상의 대형크루즈 선의 기항 횟수가 증가함에 따라 국내 크루즈시장의 규모가 확대될 것으로 보고있다.
해양수산부 관계자는 “내년 7월 16만7800t 규모의 퀀텀호 부산 입항을 위해 부산항만공사(BPA)에서 시설유지보수 예산을 활용, 감만부두 계류시설 보강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라며 “크루즈 산업은 지역 경제·관광 활성화 효과가 큰 만큼, 퀀텀호의 입항 예정일 전인 내년 6월까지 감만부두 보강사업을 차질 없이 마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세종=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