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3년내 이익 1조"…구자열 LS 회장, 사장단에 리더십 강조

최종수정 2014.09.28 08:20 기사입력 2014.09.28 08:20

댓글쓰기

사장단 워크숍서 위기의식 강조하며 끈질긴 승부근성, 강력한 리더십 주문

-

-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LS그룹은 현재 지속성장의 여부를 결정하는 중대 기로에 서 있다. 향후 3년 내에 1조원의 이익 달성을 목표로 사업의 가치를 높일 수 있는 활동을 주도적으로 추진해야 한다."

구자열 LS그룹 회장은 지난 26일 LS 미래원에서 개최된 '사장단 워크숍'에서 위기의식을 강조하고 "최고경영자(CEO)를 비롯한 전 임원들이 끝장을 보겠다는 승부근성과 목표달성을 위한 강력한 리더십을 발휘해야 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이번 워크숍에는 구자엽 LS전선 회장, 이광우 LS 사장 등 회장단과 주요 계열사 사장단 20여명이 참석했으며 그룹의 중장기 전략 점검과 미래 준비를 위한 활발한 논의가 이뤄졌다.

구 회장은 "LS그룹은 지난 10여년간 규모 면에서는 성장했지만 2009년 이후 주력사업에서는 성장성, 수익성 모두 정체됐고 그 동안 지속적으로 추진해 온 신사업 분야에서도 성과가 미흡하다"며 "이 자리에 모인 CEO들부터 위기 의식을 갖고 환골탈태의 의지로 경영에 임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LS그룹은 향후 3년 이내에 세전이익 1조원 달성을 목표로 부진사업에 대한 과감한 의사결정과 미래 성장을 위한 자금 확보 등 사업의 가치를 높일 수 있는 활동을 주도적으로 추진해야 한다"며 "CEO 각자가 회장이라는 생각을 갖고 그룹 전체의 이슈와 미래에 대한 통찰력을 갖추고 공통된 상황인식과 방향성을 토대로 미래를 준비하자"고 강조했다.
준법, 안전, 윤리경영에 대한 당부도 잊지 않았다. 구 회장은 "아무리 목표 달성과 성과 창출이 절실해도 연초에 강조한 준법, 안전, 윤리경영이 간과돼서는 안된다"며 "이는 선택이 아닌 필수라는 인식을 갖고 CEO가 솔선수범해 임직원에게 체화시켜 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LS 계열사 사장단들은 이번 워크숍에서 조호정 현대경제연구원 선임의 '제조업의 미래', 조기연 글로벌 경영컨설팅 기업 알릭스파트너스 부사장의 '위기에 처한 기업의 특징 및 극복방안'에 대한 강연을 청취했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