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현대車 노사, '한전부지 매입'에 간극 확대

최종수정 2014.09.23 11:25 기사입력 2014.09.23 11:25

댓글쓰기

노조, 윤여철 부회장 퇴진 요구…통상임금 확대 요구안 관철 논리로 한전 부지 이슈 활용

[아시아경제 임선태 기자]현대자동차 노조가 또 부분파업을 결정했다.

통상임금을 둘러싼 갈등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노조가 회사 측의 한국전력 부지 매입 철회를 요구하면서 노사 간 간극이 더 벌어지고 있는 모양새다. 노조는 급기야 회사 측 교섭 책임자 교체까지 요구하고 나서는 등 압박 수위를 더욱 높이고 있다.
23일 현대자동차 노사에 따르면 노조는 오는 26일까지 4일 간 총 12시간의 부분파업에 나서기로 결정했다. 부분 파업은 23~24일 각 2시간씩, 25~26일 각 4시간씩 진행된다. 노조는 잔업ㆍ특근을 거부하고 철야농성과 출근투쟁을 지속하기로 했다.

이경훈 현대차 노조위원장은 "올해 회사와 단체교섭을 진행하면서 충분히 인내하며 회사의 전향적 결단을 촉구했다"며 "회사의 변화된 제시안이 있을 때까지 무기한 교섭을 연기한다"고 말했다. 전날 현대차 노사는 울산공장 본관에서 22차 임금협상을 재개했지만 20여분 만에 끝났다.

'통상임금 확대'에 '한전 부지 매입 계획'이 의제로 추가되면서 양측 간 갈등의 골이 더 깊어졌다.
노조는 한전 부지 매입에 10조5500억원을 쓸 만큼 여유자금이 있다면 통상임금 확대에 회사가 보다 전향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입장인 반면, 회사 측은 한전 부지 매입 계획과 노사 협상은 '별개의 문제'라고 선을 긋고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노조 측의 이 같은 주장은 회사가 10조원이 넘는 한전 부지 입찰 금액을 썼으니, 모든 기부단체에서 '1조원 정도는 기부해줄 수 있는 것 아니냐'고 하는 논리와 다를 게 없다"며 "한전 부지 입찰 참여는 미래를 위한 투자라는 입장은 변함이 없으며, '협상은 협상이고 한전 부지는 한전 부지'"라고 설명했다.

현대차 노조는 급기야 회사 노무를 총괄하고 있는 윤여철 부회장의 퇴진까지 요구하는 강수를 뒀다. 노조는 현대차 컨소시엄의 한전 부지 낙찰 직후 '노사관계를 파국으로 몰아가는 윤여철 부회장은 퇴진하고 정몽구 회장이 직접 교섭에 나서라'는 내용을 담은 성명서를 발표했다.

노조는 "올해 교섭은 윤여철 부회장의 지시로 난항과 파행을 겪고 있다"며 "정몽구 회장은 수렴청정을 통한 대립적 노사관계를 청산하고 상여금을 통상임금으로 반드시 적용해야 한다"고 압박 수위를 높였다. 이어 "상여금 확대적용 수용 시 경영환경이 어렵다고 하더니 한전 부지는 감정가의 3배가 넘는 금액으로 매입하려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현대차 노조가 나흘 간 또 다시 부분파업을 벌이기로 하면서 회사의 손실규모는 더욱 불어날 전망이다. 현대차는 노조가 지난달 22일과 28일 두 차례 진행한 파업으로 인해 1만5500여대의 차량을 생산하지 못해 3400억여원의 매출차질을 겪었다.


임선태 기자 neojwalker@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