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녹십자엠에스 등 6개사(스팩3곳 포함), 코스닥 상장예심 청구

최종수정 2014.09.22 10:53 기사입력 2014.09.22 10:5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준영 기자]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는 녹십자엠에스, 휴메딕스, 오킨스전자, KB제4호기업인수목적(SPAC, 스팩), KTB스팩1호, IBK제2호스팩 등 6개사의 상장예비심사 청구서를 접수했다고 22일 밝혔다.

의료용품 및 의약관련제품 제조업체 녹십자엠에스는 지난해 매출액 620억원, 영업이익 28억원을 기록했다. 필러·주사제 등 의약품 제조업체 휴메딕스는 지난해 매출액 235억원, 영업이익 75억원을 기록했다. 한국투자증권이 이들 업체 상장주선인을 맡았다.

미래에셋증권이 상장주선인을 맡고 있는 반도체 검사용 소켓 등 전자부품 제조업체 오킨스전자는 지난해 매출액 326억원, 영업이익 21억원을 기록했다.

7월말 설립된 IBK투자증권의 IBK2제2호스팩은 공모를 통해 80억원을 조달할 예정이다. 지난달 설립된 KB투자증권의 KB제4호스팩, KTB투자증권의 KTB스팩1호는 공모를 통해 각각 200억원, 100억원을 조달할 예정이다. 스팩은 기업 인수·합병을 목적으로 설립되는 명목상 회사다.

한편 이날 현재 상장예비 심사가 진행 중인 회사는 국내기업 25개사다.
정준영 기자 foxfur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