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도 올해 23만4천개 일자리만든다…전년比 180%↑

최종수정 2018.08.15 16:32 기사입력 2014.09.22 10:0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도가 올해 말 일자리 창출 목표를 지난해 말 13만개에서 180% 증가한 23만4000개로 늘려 잡았다.

도는 22일 통계청 고용통계 자료와 경기개발연구원 분석을 토대로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평균 26만2000개의 일자리를 창출했다고 밝혔다. 이는 같은 기간 전국 평균 일자리창출 수 58만5000개의 45%를 차지한다. 일자리 창출 수는 전년도 동기 대비 취업자 증가 수를 의미한다.

도는 이를 토대로 GRDP(지역내총생산) 예측과 취업자 수 변화를 토대로 올 연말 일자리 창출 수를 예측한 결과 23만4000개가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도의 일자리 창출 증가 원인은 우선 고용서비스의 다양화와 확대다. 도가 지난해부터 각 시ㆍ군 주민센터에 배치한 직업상담사는 누구나 접근이 가능한 곳에서 전문 일자리 상담을 받을 수 있다는 장점 때문에 올해 8월말 기준 10만4950명의 취업을 지원했다.

지난해와 비교했을 때 44.8% 증가한 것이다. 도내에는 현재 548개 주민센터 가운데 64%인 349개소에 350명의 직업상담사가 배치돼 있다.
정부의 고용보험기금과 일자리 프로그램을 활용한 협업사업도 일자리 증가에 한 몫 한 것으로 집계됐다. 도는 올해 정부의 지역ㆍ산업 맞춤형 인력양성 프로그램을 유치해 107억원의 예산을 지원받아 화성 폴리텍대학, 두원공대, 대한상의, 한경대 등 4곳에서 인력양성 훈련을 실시했다. 도는 이 프로그램으로 5503명의 인력을 양성해 이들의 취업을 지원했다.

도는 아울러 고용과 복지서비스를 통합 지원하는 고용복지센터 효과에도 주목하고 있다. 남양주에 고용복지센터가 설치된 뒤 일자리센터의 취업지원 실적은 전년 대비 26.9%가 향상됐다. 신설된 고용센터는 1월부터 8월말까지 2686명의 취업 성과를 냈다.

도 관계자는 "도민들이 가장 원하는 게 일자리 창출"이라며 "민선 6기동안 일자리 70만개를 창출하는 데 적극 나서겠다"고 말했다. 도는 이달 말까지 민선6기 일자리 종합계획을 발표한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