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푸른심장' 램파드, 친정팀 첼시를 겨누다…'극적 동점골'

최종수정 2014.09.22 09:37 기사입력 2014.09.22 09:37

댓글쓰기

맨체스터 시티 프랭크 램파드 [사진=맨체스터 시티 트위터 캡처]

맨체스터 시티 프랭크 램파드 [사진=맨체스터 시티 트위터 캡처]



'푸른심장' 램파드, 친정팀 첼시를 겨누다…극적 동점골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백전노장' 램파드(36 맨체스터 시티)가 첼시를 상대로 동점골을 넣어 축구팬들 사이에 화제다.

맨시티는 22일(이하 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서 열린 2014-2015 첼시와의 프리미어리그 5라운드 경기서 1-1로 비겼다.

양팀은 전반전을 득점없이 마무리 한 가운데 첼시의 쉬얼레가 후반 26분 아자르의 크로스를 왼발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맨시티 골문을 갈랐다.

맨시티에게는 후반 20분 사발레타가 퇴장당해 힘든 경기였다. 하지만 후반 35분 백전노장 램파드가 친정 첼시의 승리를 가로막았다. 램파드는 왼쪽 측면에서 제임스 밀너가 올린 크로스를 문전에서 슈팅으로 연결해 첼시의 골문을 갈랐다.
결국 램파드의 극적 동점골로 인해 첼시는 승리의 문턱에서 가로막혔다. 한때 '첼시의 심장'으로 불리던 램파드의 기량이 발휘되는 순간이었다.

첼시 맨시티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램파드가 결국" "첼시 맨시티, 램파드 골에 기분 묘하겠다" "렘파드 골에 첼시팬들 착잡할 듯"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