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與 "김현, 사과하고 안행위원직 사퇴해야"

최종수정 2014.09.19 16:31 기사입력 2014.09.19 16:3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은석 기자] 새누리당은 세월호 유가족의 대리운전 기사 폭행 사건 현장에 있었던 김현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에 대해 대국민 사과를 촉구했다.

이장우 원내대변인은 19일 브리핑을 통해 "엄중한 시기 김현 의원과 유가족 일부가 술을 마셨다는 사실과 국민의 한 사람인 대리기사에게 '국회의원을 존중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시비가 벌어져 집단폭행을 했다는 사실은 많은 국민에게 큰 실망을 안겨줬다"면서 이같이 요구했다.
이 원내대변인은 "국회의원의 품위를 손상시킨 김 의원은 물론 새정치연합 당 차원에서도 국민 앞에 사과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어 "김 의원은 경찰청을 감시해야 할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인 만큼 즉시 이해관계에 있는 안행위원직을 사퇴하고 수사에 적극 협력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최은석 기자 chami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