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文 등장 뒤 달라진 與野, 국회門도 열릴까

최종수정 2014.09.19 15:40 기사입력 2014.09.19 10:5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최은석 기자] 온건파로 꼽히는 문희상 의원이 새정치민주연합의 새 선장을 맡게 되면서 교착상태에 빠진 세월호특별법 제정 문제가 출구를 찾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새누리당은 문 의원이 18일 새정치연합 비상대책위원장으로 선출되자 야당 압박에 대한 수위를 조절하는 모습을 보였고, 문 위원장도 김무성 대표에게 오는 22일 회동을 제안하는 등 여야 모두 변화의 기류가 보이고 있다.
새누리당은 당 대변인의 공식 논평을 통해 "(문 위원장이) 많은 경륜을 지닌 분이며 과거 비대위원장 경험까지 갖추고 있어 혼란에 빠진 새정치연합 상황을 조속히 수습할 수 있을 것"이라고 치켜세웠다. '단독국회'를 경고하던 김 대표는 "여야가 함께 모여 처리하는 게 기본이고 야당 존중 차원에서 '단독국회' '반쪽국회' 강행은 가급적 피해야 한다"며 한 발 물러섰다. 김 대표는 19일 당 공식회의에서도 "문 위원장은 대표적인 의회 민주주의자로 평가받고 존경받는 정치지도자"라며 "환영한다"고 말했다.

새정치연합의 분위기도 달라졌다. 한 당직자는 이날 "당의 기본 입장이 달라지진 않겠지만 문 위원장의 등장으로 여당과의 협상 과정에서 좀 더 유연해질 수 있고 여당에 대한 설득도 원활해질 수 있다"고 말했다. 다른 당직자는 "세월호법은 이제 문 위원장이 핸들링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다만 양당 모두 "세월호법에 대한 입장 변화는 아직 없다"고 밝혀 합의점 도출을 위해선 예열기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새누리당 주요 당직자는 "세월호 협상은 이완구 원내대표가 전권을 갖고 있어 김 대표가 나설 수 있는 상황이 아니고 우리가 더 양보할 수 있는 게 없다"고 했다. 이 당직자는 "대표와 원내대표가 함께 협상테이블에 앉는 2+2 회동 등의 형식 변화는 있겠지만 그것도 시간이 좀 필요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새정치연합의 한 초선 의원은 "여당이 변화를 해야지, 우리는 유가족이 동의할 수 있는 특별법을 만들어야 한다는 기존 입장에 변화가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다른 초선 의원도 "세월호법은 당 대표가 정치적 타결을 볼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면서 "문 위원장도 당의 입장을 잘 아는 만큼 원칙을 지키면서 여당을 설득할 것"이라고 관측했다. 문 위원장은 한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세월호특별법 해법은 유족의 동의 아닌 양해를 얻는 선이 아니면 길이 없다"고 밝혔다.


최은석 기자 chami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