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령임신 증가, 임신 中 암 발생↑…치료법은?

최종수정 2014.09.18 10:15 기사입력 2014.09.18 10:1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최근 결혼시기가 늦어지면서 고령임신이 증가, 임신 중 암 발생 가능성도 높아지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삼성서울병원 최석주 교수

삼성서울병원 최석주 교수

썝蹂몃낫湲 븘씠肄
18일 삼성서울병원 최석주 교수팀이 1994년부터 2012년까지 내원한 임산부 4만7545명을 분석한 결과를 보면, 암 진단을 받은 환자는 91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인구 1만명당 19.1명꼴로 암 진단을 받은 셈으로, 국가암정보센터 2010년 암환자 등록 현황에서 여성 1만명 29.7명꼴로 암에 걸린다는 통계에 비춰볼 때 적지 않은 숫자라고 최 교수는 전했다.

연도별로 살펴보면 임신 중 암 발생은 고령임신과 맞물려 갈수록 증가하는 추세다. 1994년~1999년 암 진단 임신부는 12명에 불과했지만, 2000년~2005년 33명, 2006년~2012명 46명 등으로 늘었다.

자궁경부암이 18명으로 가장 늘었고, 유방암 16명, 소화기암 14명, 혈액암 13명, 갑상선암 11명, 두경부종양 7명, 난소암 6명, 폐암 3명, 기타 3명 등의 순이다.
임신 중 암이 발생하면 치료는 가능할까?

최 교수팀은 임신 중 암이 발생해도 태아를 살리고 치료도 가능한 방법이 있다고 강조했다. 암의 발생 부위와 병기, 임신기간에 따라 진단과 방법이 다양하다. 암 진단을 받은 임신부 모두가 치료적 유산도 하지 않았다.

임신 중 암 발병 환자 91명 가운데 유산한 경우 21명(23.1%)였고, 평균 임신기간도 13.6주로 태아의 생존을 예측하기 어려운 상태였다. 나머지 70명은 출산까지 마쳤고, 이 가운데 44명이 출산 후 치료를 받았다. 26명은 임신 중에 수술하고 항암치료를 받았다.

한펴느 암 진단을 받은 임신부 91명 가운데 25명은 암으로 사망했고, 대부분 발견 당시 3~4기 진행성 암이었다. 갑상선암은 사망자가 없었고, 자궁경부암(88%)과 난소암(80%), 혈액암(75%), 유방암(67%) 순으로 생존율이 높았다.

최 교수팀은 “임신 중 암은 드물긴 해도 최근 증가하고 있다고 볼 수 있다”며 “임신 중 암을 진단받게 되더라도 아이와 산모 모두 안전하게 지킬 방법이 있다. 특히 임신부라고 검사나 치료를 받지 않고 무조건 참는 것은 오히려 임산부 본인은 물론 태아에게도 해로운 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조언했다.


임신 중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