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효성 타이어코드부문 ‘테크니컬마케팅팀’ 신설…기술·영업 강화

최종수정 2014.09.18 09:38 기사입력 2014.09.18 09:38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배경환 기자] 효성 타이어코드부문이 테크니컬마케팅팀을 신설하는 등 맞춤형 조직개편을 실시했다. 기술 중심의 영업력을 강화하기 위한 것으로 폴리에스터 타이어코드 시장에서의 경쟁력 강화도 예상된다.

18일 효성은 차별화된 기술력과 영업력의 시너지 효과를 위해 테크니컬마케팅팀을 새로 구성했다고 밝혔다. 기존 타이어보강재 퍼포먼스유닛의 섬유영업팀과 다른 조직으로 고성능 제품의 영업력 강화에 초점을 맞췄다.
향후 테크니컬마케팅팀은 글로벌 타이어 메이커들과의 지속적인 기술교류 및 공동 프로젝트를 맡는다. 이를 통해 타이어 개발 트렌드와 타이어코드 개발 방향을 파악하고 고객별 대응 전략을 수립할 예정이다. 또한 고객사의 생산·기술파트와 소통, 당사의 R&D 뿐 아니라 현장과의 연계도 강화한다.

이번 조직 개편은 조현상 전략본부 부사장의 적극적인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조 부사장은 그동안 “세계 1위 제품이라는 타이틀에 안주해서는 발전이 없다”며 “시장을 선도하기 위해서는 고객 니즈에 맞춰 차별화된 가치를 고객에게 제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2011년 산업자재PG장을 맡은 후 조 부사장은 글로벌 타이어업체인 굿이어와 자산 인수 및 18억달러 규모의 스틸코드 장기공급계약을 끌어내는 성과를 냈다. 또한 에어백 직물 제조업체인 글로벌 세이프티 텍스타일스(GST)를 인수해 에어백 원사와 직물·쿠션 제작까지 사업을 확대하기도 했다. 하반기 프랑스 클레몽페랑에서 열리는 전략회의에도 참석해 글로벌 타이어 제조업체의 니즈를 파악하는 등 마케팅 활동에 직접 나설 것으로 알려졌다.
조 부사장은 “테크니컬마케팅팀의 전문 기술 인력을 바탕으로 차별화 제품 판매를 확대하고 이를 통해 효성만이 제공할 수 있는 제품 경쟁력을 확보하겠다”며 “고객의 고객까지 고려한 기술 개발을 통해 미래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배경환 기자 khbae@asiae.co.kr
TODAY 주요뉴스 조영남 "윤여정과 이혼 후회…바람피운 내 탓" 조영남 "윤여정과 이혼 후회…바람피운 내 탓" 마스크영역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