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만1천㎡' 수원역 성매매집결지 정비된다

최종수정 2018.08.15 16:33 기사입력 2014.09.16 11:5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수원역세권 성매매집결지 2만1000㎡에 대한 정비사업이 본격 추진된다.

수원시는 16일 오후2시 수원시청 중회의실에서 수원역세권 성매매집결지 정비사업 타당성 조사용역에 대한 착수보고회와 전문가토론회를 잇달아 갖는다.
이날 보고회에는 수원역세권 성매매집결지를 대상으로 실시한 대상지 현황분석과 전문가 자문, 경찰서 등 유관기관 담당자들과의 토론 등을 통해 바람직한 도시공간 조성을 위한 용도 및 정비방향을 정하기 위한 다양한 의견이 제기된다. 또 이 자리에서는 해당지역 주민대표들의 의견들도 소개된다.

수원역 성매매집결지는 수원의 관문이며 교통의 요충지인 수원역 북동측에 위치하고 있다. 이 지역 주변은 경기도청, 수원세무서 등 행정기관이 밀집돼 있는 곳으로 최근에는 롯데백화점 입점과 함께 AK플라자, 역전시장, 지하상가, 향교로 주변 상가 등이 형성된 수원 중심 상권이다.

또 대상지 주변에는 고등지구 주거환경개선사업과 재개발사업이 진행되고 있다. 아울러 수인선 개통, 환승주차장 건립 등으로 역세권 활성화가 활발하게 진행되면서 유동인구가 점점 더 증가되는 추세다.

이에 따라 수원시는 지난 50년간 도심 흉물로 지적돼 온 수원역 앞 성매매집결지 2만1600㎡를 시급히 정비해야 할 유해 환경으로 규정하고 수원역 중심상권 회복을 위해 사회, 경제, 문화 등의 융ㆍ복합 시설을 포함하는 개념으로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하기 위해 성매매집결지를 재정비를 추진하게 됐다.
이재준 수원시 제2부시장은 "오늘 착수보고회는 타당성 용역의 추진방향을 정하는 큰 그림을 그리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바람직한 방향설정을 위한 좋은 의견들이 많이 제시돼 바람직한 방안이 도출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