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警, 박희태 前국회의장 출석요구 방침

최종수정 2014.09.13 12:38 기사입력 2014.09.13 12:31

댓글쓰기

피해자 "라운딩 중 성적 수치심 느낄 정도의 신체 접촉 있었다"

[아시아경제 유제훈 기자] 골프장 경기진행요원을 성추행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는 박희태(76) 전 국회의장에 대해 경찰이 출석요구서 발송을 검토하는 등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강원 원주경찰서는 신고인 A(23·여)씨와 주변인 조사가 마무리되는 다음주 쯤 박 전 의장에게 출석요구서를 보낼 방침이라고 13일 밝혔다.
앞서 박 전 의장의 담당 경기진행요원(캐디)였던 A씨는 11일 오전 10시께 강원도 원주시의 한 골프장에서 박 전 의장이 신체 일부를 접촉하는 등 성추행을 했다며 12일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경찰 조사 과정에서 "라운딩 중 성적 수치심을 느낄 정도의 신체 접촉을 당했다"고 피해 진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해당 골프장 측 역시 "라운딩 도중 A씨로부터 '박 전 의장의 신체접촉이 심하다'는 내용의 무전연락을 받았다"고 증언한 바 있다.

이와 관련해 박 전 의장 측은 정도를 넘지 않았다는 취지로 해명했으나, 논란은 더욱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사건 수사는 강원지방경찰청 성폭력 특별수사대에서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