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GSK 위장약 잔탁, 신규 광고 개시

최종수정 2014.09.12 14:51 기사입력 2014.09.12 14:51

댓글쓰기

GSK 위장약 잔탁, 신규 광고 개시

GSK 위장약 잔탁, 신규 광고 개시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GSK는 오는 13일부터 위장약 잔탁 75mg의 새로운 지상파 TV 광고를 시작한다고 13일 밝혔다. 잔탁은 지난 6일 케이블 광고를 시작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90년대 위장약의 대명사였던 잔탁은 배우 이성민 씨에 이어 영화 다찌마와 리의 임원희 씨를 광고모델로 선택했다.

잔탁을 담당하고 있는 GSK 지경훈 브랜드 매니저는 “잔탁의 우수한 효능을 쉽고 재미있게 전달 할 수 있는 모델을 선정하기 위해 고심하던 중 배우 임원희 씨를 선정하게 됐다”며 “임원희 씨가 영화에서 보여준 영웅적 이미지와 예능적인 친근함이 잔탁의 우수한 효능을 재미있게 전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잔탁 75mg이 지난해 3월부터 일반의약품으로 전환돼 약국에 판매되고 있지만 이 같은 사실을 모르는 사람들이 많다"며 "새로운 TV광고를 통해 잔탁 75mg의 일반의약품 전환과 탁월한 효능을 다시 한번 알릴 수 있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잔탁 75mg은 위산과다, 속쓰림, 신트림 등에 사용되는 위장약으로 효과가 12시간 동안 지속된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