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연휴 첫날 주요 고속도로 대체로 원활…서울→부산 4시간 50분

최종수정 2014.09.06 18:53 기사입력 2014.09.06 18:5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 추석 연휴 첫날인 6일 오후 내내 수도권 밖으로 빠져나가는 주요 고속도로가 일부 구간을 제외하고 대체로 원활한 소통을 보이고 있다.

한국도로공사에 따르면 오후 6시 현재 서울에서 출발하는 차량의 도착지별 예상 소요시간(승용차·요금소 기준)은 부산 4시간50분, 대전 2시간10분, 광주 3시간50분, 강릉 2시간30분, 목포 3시간40분이다.

경부고속도로 부산 방향은 안성분기점→안성휴게소, 천안분기점→목천나들목, 목천나들목→천안휴게소 등 14.12㎞ 구간에서 차량이 시속 20∼30㎞대로 서행하고 있지만 그 이외 구간에서는 대체로 원활한 소통을 보이고 있다.

천안논산고속도로 논산 방향은 남천안나들목→풍세요금소, 풍세요금소→정안나들목 등 총 15.58㎞ 구간에서 다소 정체가 빚어지고 있다.

이 밖에 중부고속도로와 영동고속도로 등 주요 고속도로는 오후 들어 소통이 대체로 원활한 편이다. 도로공사는 오후 6시 기준으로 차량 31만대가 수도권을 빠져나갔으며, 자정까지 16만대가 추가로 귀성길에 오를 것으로 내다봤다.
도로공사측은 "7일 이른 새벽부터 다시 귀성 차량이 몰려들면서 정체가 재개될 전망"이라고 전했다.


김민영 기자 argu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