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박상아, 美 정부에 재산 50만달러 몰수 당해…이유는?

최종수정 2014.09.05 13:22 기사입력 2014.09.05 13:22

댓글쓰기

전두환 며느리 박상아 재산 몰수 [사진=채널A 캡처]

전두환 며느리 박상아 재산 몰수 [사진=채널A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박상아, 美 정부에 재산 50만달러 몰수…이유는 '이것' 때문?

배우 박상아가 50만달러의 은닉 재산을 미국 정부에 몰수당했다.

미국 법무부는 펜실베이니아 주 동부지방 법원으로부터 영장을 발부받아 박상아의 투자금 50만달러(한화 약 5억1000만원)를 4일 몰수했다.

미국 법무부는 "전두환 전 대통령이 재임 중 한국 기업들로부터 2억 달러 이상의 뇌물을 받았고 이에 대해 1997년 유죄 판결을 받았다. 이후 그와 그의 친척들이 부패자금의 일부를 한국과 미국에서 조직적으로 세탁했다"고 밝혔다.

이어 "외국의 부패한 관리들이 미국의 금융 체계를 도피처로 삼는 행위를 용남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지금까지 압류된 전 씨 일가의 재산은 박상아의 50만 달러를 포함해 총 122만 달러(약 12억4000만원)에 달한다. 몰수 자금은 미국 법원의 승인을 거쳐 한국 정부에 반환된다.

한편, 박상아는 지난해 7월 자녀를 외국인학교에 부정 입학시킨 혐의로 벌금형을 선고 받은 바 있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박상아 재산 몰수 전두환 며느리, 박상아 전두환 며느리였어?" "박상아 재산 몰수 전두환 며느리, 박상아 언론에 자주 오르내리네" "박상아 재산 몰수 전두환 며느리, 박상아 여전히 예쁘려나" "박상아 재산 몰수 전두환 며느리, 박상아 부자였구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