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IAEA, 北 영변 원자로 가동 징후 포착

최종수정 2014.09.05 09:16 기사입력 2014.09.05 08:2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백종민 기자] 북한이 영변의 5㎿급 가스 흑연 원자로를 가동 중이라는 징후를 포착했다고 국제원자력기구(IAEA)가 4일(현지시간) 밝혔다.

AFP통신 등에 따르면 IAEA는 이날 발표한 영변 핵시설에 관한 연례보고서를 통해 핵폭탄 제조용 플루토늄을 생산할 수 있다는 평가를 받는 흑연 원자로의 가동을 보여주는 수증기와 냉각수의 배출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해 4월 영변 핵 단지 내 흑연 원자로를 다시 돌릴 것이라고 선언했다.

보고서는 "IAEA가 2009년 4월 이후 5MW 원자로에 접근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에 원자로의 가동 상태를 확인할 수는 없지만 2013년 8월 이래 위성 영상을 분석해 흑연 원자로에서 수증기방출과 냉각수 유출 사실을 관측했으며 이는 원자로 가동을 의미한다"고 지적했다.

영변 원자로는 지난 2008년 북한이 북핵 6자회담을 겨냥해 냉각탑을 폭파한 곳으로 수년간 가동이 중지됐었다.
이와 관련해 아마노 유키야(天野之彌) IAEA 사무총장은 작년 말 북한이 영변 연구용 원자로를 재가동하려 한다고 밝힌 바 있다.

지난달 미국 과학국제안보연구소(ISIS)도 6월 말 촬영한 위성사진에서 원자로를 가동하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공표했다.

보고서는 영변 핵 단지 여러 곳에서 보수작업과 건설공사가 계속 진행됐다며 "이런 활동의 목적을 위성 영상만으로는 확실히 알 순 없지만, 핵보유 능력을 발전시키고 있다는 북한의 주장과는 대체로 부합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백종민 기자 cinqang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