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개성공단 근로자들 추석 선물 뭘 받을까?

최종수정 2014.09.05 11:30 기사입력 2014.09.05 11:3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박희준 기자]한반도 최대 명절인 추석이 다가오고 있는 가운데 북한 개성공단에 근무하는 근로자들이 어떤 선물을 받을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개성공단 입주 업체들은 '초코파이'를 선물했으나 북한 당국이 초코파이 반입을 사실상 금지시키고 있는 데 따른 것이다.

통일부와 개성공단관리위원회,미국의 자유아시아방송(RFA) 등에 따르면, 추석을 전후해 사흘간 쉬는 남한과 달리 북한은 추석 당일 하루만 쉰다.
올해는 하루 더 쉰다.추석(8일) 바로 다음날인 9일이 정권 수립일이어서다. 이에 따라 일요일을 포함하면 3일 연속 쉬게 된다.

개성공업지구에서 일하는 북측 근로자도 예외는 아니다.개성공업지구 노동규정에 따르면, 입주 기업은 종업원에게 북측의 명절일과 공휴일을 보장해야 한다. 따라서 이들도 일요일부터 사흘 연속으로 쉰다.

이에 따라 입주 기업들은 추석 명절을 앞두고 북측 근로자들에게 줄 선물을 준비하느라 고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에는 12개가 들어 있는 초코파이 1상자를 줬다. 그러나 북한 당국이 최근 들어 초코파이 반입을 '사실상' 금지하고 있어 다른 물품을 찾고 있다. 개성공단 근로자들에게 간식으로 제공된 초코파이가 장마당에 유통되자 다른 간식으로 바꿔달라고 한 것이다.
간식은 이에 따라 소시지나 커피믹스 등으로 대체된 것으로 알려졌다.

입주 기업들은 올해 추석 선물로 초코파이 대신에 같은 가격대(3000~4000원) 상당의 율무차와 음료수 등을 검토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개성공업지구 초창기에는 명절 특식과 함께 비누와 치약,육류와 설탕, 밀가루 등 생필품이 제공된 것에 비하면 규모도 줄고 가격대도 뚝 떨어졌다.

정부 당국자는 "입주기업 사정에 따라 선물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한 입주기업 관계자는 “기업들의 경영 상황이 좋지 않은 탓도 있겠지만 북한 당국이 근로자들에 선물을 주는 것에 예민하게 반응하고 있어 명절 선물을 주는 것 자체가 부담스럽다”고 말했다.

박희준 외교통일 선임기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