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희귀난치성 '복합부위통증증후군' 산재인정 기준 확대

최종수정 2014.09.06 07:00 기사입력 2014.09.06 07: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희귀난치성 질병인 '복합부위통증증후군(CRPS)'의 산업재해 인정 기준이 확대된다.

근로복지공단(이사장 이재갑)은 산재보험 요양 상병인 CRPS의 진단 기준과 평가 방법을 개선했다고 6일 밝혔다.

CRPS는 사지의 외상 후 또는 드물게는 중추신경손상(뇌졸중, 척수신경손상)으로 발생하는 극심한 통증으로 현재까지 발병 원인이 정확하게 규명되지 않은 희귀난치성 질병이다.

그동안 공단은 AMA(미국의사협회) 제5판 기준에 따라 CRPS를 진단해 왔으나, AMA가 6판으로 개정하고 의학계는 세계통증학회(IASP) 기준에 따라 진단해 공단의 기준과 차이가 있었다.

이에 따라 공단은 1일부터 IASP 진단기준을 적용해 CRPS의 산재요양 상병 판정 기준을 새롭게 만들었다.
개선된 진단기준에 따르면, 감각이상, 혈관운동이상, 발한이상·부종, 운동이상·이영양성 변화 등 4개 범주 중 3개 범주에서 1개 이상의 증상과 2개 범주에서 1개 이상의 징후가 있는 경우 ‘복합부위통증증후군’으로 인정된다.

이번 제도 개선으로 공단은 산재 승인율이 기존 30%에서 72.6%로 상승 될 것 추정하고 있다. 이에 따라 신규 승인자 수도 연간 약 37명에서 약 131명으로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또 기존 기준에 따라 불승인된 산재근로자가 재신청을 하면 개선된 진단기준으로 재판정하기로 했다.

공단 관계자는 "공단이 새로운 기준들을 도입하지 못한 이유는 AMA 제6판의 경우 임상적 진단이 부족하고, IASP 기준은 진단 방법과 객관적 평가 방법이 미흡하였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재갑 이사장은 "이번 진단기준 개선으로 산재근로자들이 조기 치료를 통해 만성통증질환으로의 진행을 예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고객이 불이익을 당하거나 불편함이 없도록 제도상의 미비점을 지속적으로 개선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세종=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