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에볼라 사망자 일주일새 400명…1900명 돌파

최종수정 2014.09.04 07:09 기사입력 2014.09.04 04:24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에볼라 바이러스로 인한 사망자가 일주일 새 400명이 발생, 누적 사망자수가 1900명을 넘어섰다.

마거릿 챈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은 3일(현지시간) 워싱턴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에볼라 사망자 수가 1900여명에 달한다고 발표하며 "강력한 국제사회의 대응이 절실히 필요하다"고 촉구했다.
그는 에볼라의 확산 속도가 "통제하려는 노력을 앞서가고 있다"고도 말했다.

이날 현재 WHO가 발표한 에볼라 감염자는 약 3500명이고 이들은 서아프리카의 기니와 라이베리아, 나이지리아, 시에라리온에 분포해 있다.

챈 사무총장을 비롯한 WHO 고위 당국자들은 앞으로 6∼9개월 안에 에볼라를 진정시킬 수 있을 전망이라면서도 국제사회가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에볼라 통제가 가능하다고 입을 모았다.
챈 사무총장은 "(에볼라 대응을 위해) 뭘 어떻게 할지는 알지만 그러려면 국제적이고 체계적인 노력이 있어야 한다"며 "잘 조율된 대응이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유엔의 에볼라 대책 조정관인 데이비드 나바로는 에볼라 발병으로 인한 피해를 달러화로 환산하면 "6억달러(약 6100억원)로 추정되지만 (액수가) 훨씬 더 커질 수도 있다"고 말했다.

한편, WHO는 4일부터 이틀간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전문가 회의를 열고 현재 개발 중인 시험단계의 에볼라 바이러스 치료제와 백신의 효능 등을 검토한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