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러시아-우크라 휴전 합의(종합)

최종수정 2014.09.03 18:55 기사입력 2014.09.03 18:55

[아시아경제 지연진 기자]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페트로포로셴코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우크라이나 동부 지역에서의 휴전에 합의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3일(현지시간) 전했다. 하지만 '휴전'이라는 용어를 놓고 양국간 해석이 달라 혼란도 있었다.

보도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대통령 공보실은 이날 성명을 통해 푸틴 대통령과 포로셴코 대통령이 전화통화에서 "돈바스(우크라이나 동부 도네츠크ㆍ루간스크)지역에서의 영구적 휴전에 합의했다"고 발표했다. 공보실은 "평화 정착을 촉진할 행보에 대해 상호 합의가 이루어졌다"고 덧붙였다.
앞서 러시아 크렘린궁은 푸틴과 포로셴코 대통령이 이날 전화통화를 했다고 소개하면서 두 정상이 우크라이나 사태 위기 해결 방안에서 상당한 견해 일치를 봤다고 전했다.

크렘린궁은 이어 우크라이나 정부의 휴전 합의 발표가 나온 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분쟁의 당사자가 아니라는 점을 들어 두 정상이 휴전에 합의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푸틴과 포로셴코 대통령의 전화통화는 지난달 26일 벨라루스 수도 민스크에서 두 정상이 첫 단독회담을 한 뒤 처음이다.
우크라이나 사태 해결의 돌파구를 열 것으로 기대를 모았던 민스크 정상회담이 큰 성과 없이 끝난 후 러시아와 우크라이나는 러시아군의 우크라이나 영토 침입 문제를 두고 치열한 비난전을 벌여왔다.

우크라이나는 러시아군이 최근 정부군과 교전 중인 동부 지역 분리주의 반군을 지원하기 위해 대규모 병력과 군사장비를 이 지역으로 진입시켰다고 비난했고 러시아는 근거 없는 억측이라며 부인해 왔다.

우크라이나 분리주의 반군의 입장도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반군은 동부 도네츠크와 루간스크주에서 대대적 반격에 나서는 한편 동남부 전략 도시 마리우폴로 진격을 계속하고 있다.

반군은 동부 지역의 완전한 독립을 주장하며 우크라이나의 일원으로 남는 협상을 거부하겠다는 방침을 밝혀왔다.


지연진 기자 gyj@asiae.co.kr
A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함께 본 뉴스

새로보기

오늘의 화제 컨텐츠

AD

포토갤러리

  • [포토] 클라라 '완벽한 S라인' [포토] 현아 '왜 이렇게 힙해?' [포토] 나연 '상큼한 미소'

    #국내핫이슈

  • [포토] 리사 '독보적인 분위기' [포토] 장원영 '인형 같은 비주얼' [포토] 태연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

    #연예가화제

  • [포토] 김희선, '여전히 마네킹' [포토] 아이유 '청량미 가득' [포토] 제니 '인간 명품 그 자체'

    #스타화보

  • [포토] 맹승지 '눈길 끄는 비키니' [포토] 이시영 '시원시원한 자태' [포토] 오승아 '시원한 각선미'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완벽한 건강미' [포토] 킴 카다시안 '넘사벽 카리스마' [포토] 킴 카다시안 '파격적 패션'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