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롯데마트, 대체휴일 겨냥 먹거리 최대 50% 할인

최종수정 2014.09.02 08:00 기사입력 2014.09.02 08: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롯데마트는 추석 연휴기간이 공휴일과 겹쳐 처음 발생하는 대체휴일 주간을 맞아 이달 4일부터 10일까지 '황금연휴 기획전'을 진행해 주요 먹거리를 최대 50% 할인 판매한다고 2일 밝혔다.

먼저, 대표 구이용 먹거리인 돼지고기를 저렴하게 준비해 멕시코산 냉장 삼겹살(100g)을 880원에, 멕시코산 냉장 목심(100g)을 990원에 선보인다.
현재 국산 냉장 삼겹살 가격이 100g 당 2051원(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중품, 8월 소매가격 기준) 정도에 판매되는 것을 감안하면 롯데마트의 멕시코산 냉장 삼겹살의 판매 가격은 국산 냉장 삽겹살의 절반 이하 수준이다.

또한 수입맥주 균일가전을 진행해 칭따오(500ml), 필스너우르켈(330ml) 등 14종의 수입맥주를 2000원에, 아사히 슈퍼 드라이(500ml), 스텔라 아르투아 (500ml) 등 12종의 수입맥주를 2500원에 판매하며 이 같은 가격은 정상가 대비 20~45% 가량 저렴한 수준이다.

이 밖에 오뚜기의 즉석밥인 맛있는밥 찰현미(210g*3개), 발아현미 (210g*3개)를 정상가 대비 절반 가격인 각 2650원(정상가 5300원)에, 청정원의 순창쌈장(500g), 고기전용쌈장(450g)을 50% 가량 할인된 각 1930원(정상가 3900원), 2600원(정상가 5300원)에 선보인다.
롯데마트가 이번 행사를 진행하는 이유는 올해 처음 시행되는 대체휴일 특수를 기대하고 있기 때문이다.

올 추석 연휴 기간은 대체휴일을 포함하면 수요일까지로, 직장인들이 연차를 사용하게 되면 최장 9일(6일부터 14일)까지 쉴 수 있는 '가을 바캉스 기간'이 될 수 있다.

또한 6일부터 14일까지 기간 중 추석 당일인 8일 이후로는 명절 기간도 사실상 끝나기 때문에 대부분의 소비자들이 나들이를 떠날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올해 상반기 세월호 사고 이후 위축됐던 소비 심리도 황금연휴 기간에는 반짝 살아나는 것으로 나타나 유통업계의 이번 첫 대체휴일에 대한 기대감이 실제 경기 회복으로 이어질 지도 관심사다.

실제로, 롯데마트에 따르면, 어린이날(5일, 월)과 석가탄신일(6일, 화)이 연달아 있었던 지난 5월1일부터 6일까지 전년 동기(같은 요일) 대비 매출 신장률은 18.4%를 기록했다.

반면, 5월15일부터 18일까지 매출 신장률은 지난해 석가탄신일이 17일이었던 관계로 -6.1% 가량 역신장세를 보였으나 연휴기간 누계 매출로는 8.5% 가량 늘어 연휴가 연달아 이어질 때 매출 특수가 상대적으로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6월 들어서도 지방선거(4일)와 현충일(6일)이 징검다리로 있어 황금연휴 특수가 발생해 2일부터 7일까지의 롯데마트 매출 신장률은 6.0%를 기록했다.

한편, 10월의 한글날(9일), 12월의 크리스마스(25일) 역시 목요일로 징검다리 연휴가 될 수 있어 올 한해 유통업체의 황금연휴 마케팅은 한동안 지속될 것으로 예상된다.

변지현 롯데마트 마케팅전략팀장은 "이번 추석 연휴에는 나들이객이 예년보다 더 늘어날 것으로 보여 황금연휴 할인 행사를 준비하게 됐다"며 "올해는 추석 연휴를 비롯해 황금연휴가 많이 포진해있어 침체된 소비 심리를 회복할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말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