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효성, 임신한 여직원 배려 '임산부 먼저' 캠페인

최종수정 2014.08.31 18:00 기사입력 2014.08.31 18: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조강욱 기자] "효성그룹을 방문했을 때 분홍색 사원증이 보이면 먼저 배려하고 축하해주세요"

효성 그룹이 임신한 여직원을 배려하는 ‘임산부먼저!’ 캠페인의 일환으로 임신한 여직원에게는 눈에 확 띌 수 있는 분홍색 목걸이가 부착된 사원증을 배포하고 있어 화제다.

이를 통해 가까운 팀원들뿐만 아니라 분홍색 사원증을 확인한 모든 임직원이 먼저 나서서 배려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효성은 임신, 출산, 육아에 대한 걱정을 덜고 일과 가정에서 최선을 다할 수 있도록 ‘임신?출산기’, ‘모성보호기(출산~만 1세)’, ‘육아기(출산~만 9세)’ 등 주기별로 다양한 제도 활용을 보장하고 있다.

임신한 직원에게는 태아의 건강검진을 위해 정기적인 병원 방문 시간을 보장해주고, 출산 시 필요한 의료비도 지원한다. 출산 전후로는 최대 90일까지 휴가 사용이 가능하고, 건물 내 수유실을 따로 마련해 출산 후 복직한 직원이 수유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만 8세 이하 자녀를 둔 직원은 1년 동안 육아 휴직을 사용하거나 근무 시간 단축을 통해 육아에 대한 부담을 덜 수 있다.

이처럼 효성은 인식의 전환뿐만 아니라 제도적으로도 배려 받을 수 있는 제도들도 마련한 것이다.

또 혼잡한 출퇴근 시간에는 임산부들이 오래 기다리지 않고 엘리베이터를 탈 수 있도록 배려하고 있다. 구내식당에서도 임신한 동료 직원이 먼저 식사할 수 있도록 자리를 양보하기도 한다. 몸에 무리가 가지 않도록 정시 퇴근을 독려하고 있기도 하다.

출산한 동료에게 고생했다고 축하 꽃다발과 과일바구니를 보내는 팀도 있다. 같이 일하는 동료들은 임신한 여직원들에게 무리가 될 수 있는 장거리 출장이나 회식, 야근 등은 강요하지 않고 있다.

조현준 전략본부장(사장)은 “최근 임신, 출산, 육아 문제로 경력이 단절되는 여성직원들이 많다”며 “기업차원에서 부담을 같이 덜어주고, 동료들이 서로 배려해주는 문화 정착을 통해 우수한 여성인력들이 걱정없이 자신의 업무능력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편, 효성은 내년 3월 마포 본사 공덕빌딩에 직장 어린이집을 개원할 예정이다. 만 1세~4세 자녀를 둔 임직원들이 믿고 맡길 수 있는 보육환경을 제공해 일과 가정생활의 균형과 조화를 이룰 수 있도록 적극 돕는다는 계획이다.


조강욱 기자 jomarok@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