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1조8000억 희대의 금융사기범 결국 못잡나…공범은 '징역 20년'

최종수정 2014.09.01 07:08 기사입력 2014.08.31 15:01

댓글쓰기

주범 전주엽 엔에쓰소울 대표 6개월째 해외 도피 중…행방 '묘연'

지난 2월 사기대출 사건과 연루된 서울 강남구 엔에쏘울 본사 건물에서 경찰 수사관들이 압수수색을 벌였다.

지난 2월 사기대출 사건과 연루된 서울 강남구 엔에쏘울 본사 건물에서 경찰 수사관들이 압수수색을 벌였다.


[아시아경제 조은임 기자] 올 초 금융권을 뜨겁게 달궜던 KT ENS 협력업체 사기대출 주범 서정기 중앙티앤씨 대표에 법원이 징역 20년을 선고했다. 1조8000억원이라는 천문학적인 피해액과 수년간 복잡한 금융기법을 동반한 사기행각에 법원이 중형을 선고한 것. 하지만 또 다른 주범인 전주엽 엔에스쏘울 대표가 여전히 해외 도피 중으로, 그를 제외한 나머지 연루자들만이 법정에 섰다. 사실상 범행의 설계자로 추정되는 전씨의 행방이 묘연해 지면서 천문학적인 피해액의 흐름도 풀리지 않는 수수께끼로 남을 가능성이 커졌다.

31일 금융권과 법원에 따르면 전씨는 지난 2월 사기대출에 대한 금감원의 조사가 시작된 후 평소 친분이 있던 김모 금감원 팀장에게 조사사실을 확인, 해외로 도피했다. 그는 홍콩에서 뉴질랜드로 간 다음 남태평양의 섬 바누아투로 도주한 것으로 추정된다. 경찰은 전 대표에 대해 인터폴에 적색수배를 요청했지만 6개월간 행방을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사건에 연루된 협력업체 대표 상당수가 경찰의 조사과정에서 전 대표를 사기대출의 총 설계자로 지목했다. 전씨가 평소 해박한 금융지식과 금융계 인맥을 동원해 하나은행, KB국민은행, NH농협은행과 13개 저축은행으로부터 지난 6년간 약 1조8000억원을 대출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중 상환되지 않은 2800억원의 흐름은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이 때문에 금융계와 수사당국은 전씨가 미상환액 흐름과 면밀히 관련이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특히 서 대표는 공판 과정에서 900여억원을 전씨가 가져갔다고 주장했다. 나머지 공범들도 조사과정에서 특수목적법인(SPC) 설립과 서류 위조 등을 모두 전씨가 주도했다고 진술했다.
또 협력업체 근무한 직원들도 역시 전씨가 은행 대출을 주도했다고 증언하고 있다. 한 협력업체 관계자는 "전 대표가 항상 은행 여신담당자들을 대동해 중앙티앤씨를 찾았다"며 "금융권의 인맥을 늘 과시하면서 술자리를 가졌다는 얘기를 자주했다"고 전했다.

일각에서는 금감원 인맥을 통해 미리 수사정황을 파악한 협력업체 대표들이 서 대표를 미리 출국시켜 사건을 은폐하려 했다는 의혹을 내놓고 있다. 지난 2월 경찰이 엔에쓰소울 본사를 압수수색하기 며칠 전 직원들이 서류를 폐기처분 하는 등 은폐의 정황이 포착됐다는 것이다. 결국 어느 쪽이 진실인지는 전씨의 입을 통해서만 확인할 수 있게 됐다.

하지만 홍콩과 뉴질랜드, 남태평양의 섬으로 이어지는 전씨의 도피 경로 역시 확신할 수 없는 상황이다. 국제범죄자들이나 탈북자들이 흔히 행방을 감추기 이용하기 위해 사용하는 전형적인 경로이기 때문이다.

홍콩 현지 금융권의 한 관계자는 "탈북자들이나 범죄자들은 인터폴 등 수사당국의 눈을 피하기 위해 위조여권으로 유사한 경로를 이용한다"고 설명했다. 바누아투 이후 경로가 확인되지도 않는 상황에서 실제로는 홍콩이나 인근 국가에 머물러 있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말이다.

한편 재판부는 지난 27일 대출사기에 협력한 김모 KT ENS 부장에게 징역 17년을 선고했다. 또 함께 기소된 협력업체 대표 등 관련자 6명에게 징역 4∼7년형을 선고했다. 검찰은 앞서 서 대표와 김 부장에게 징역 25년형, 나머지 피의자들에게 징역 7∼20년의 중형을 구형한 바 있다.


조은임 기자 goodn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