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수창, 수사결과 인정…CCTV와 동일 인물 "극도의 수치심 느껴"

최종수정 2014.08.22 20:23 기사입력 2014.08.22 20:23

댓글쓰기

CCTV에 포착된 김수창 전 제주지검장. (사진:뉴스 Y)

CCTV에 포착된 김수창 전 제주지검장. (사진:뉴스 Y)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김수창, 수사결과 인정…CCTV와 동일 인물 "극도의 수치심 느껴"

김수창 전 제주지검장(52·사법연수원 19기)이 음란행위 혐의를 인정하고 사과했다.

김 전 지검장의 법률 대리를 맡고 있는 문성윤 변호사는 이날 오후 2시 제주도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충격과 크나큰 실망을 드린 점 깊이 사죄드린다. 극도의 수치심으로 죽고 싶은 심정"이라는 김 전 지검장의 심경을 전했다.

김 전 지검장은 "경찰수사 결과를 그대로 받아들이고 사법절차도 성실히 따르겠다"며 "본인의 정신적 문제에 대해서도 전문가와 상의해 적극적으로 치유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경찰에 체포되던 당시와 이같은 사실이 알려진 후에도 줄곧 혐의를 부인한 것에 대해서는 "가족들을 생각해 그러지 못한 것을 이해해달라"고 말했다.
문 변호사는 김 전 지검장이 현재 입원치료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사건 현장에서 찍힌 폐쇄회로(CC)TV 등을 분석해 음란행위를 한 인물이 김 전 지검장과 일치한다고 결론내고 감식결과를 경찰에 통보했다.

김수창 수사결과 인정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김수창 수사결과, 결국 인정했구나" "김수창 수사결과 인정, 정말 수치스럽겠다" "김수창 수사결과 인정, 안타깝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