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악동' 발로텔리, 리버풀 이적 임박…수아레즈 빈자리 채울까

최종수정 2014.08.22 07:03 기사입력 2014.08.22 07:03

댓글쓰기

이탈리아 대표팀이자 AC밀란 소속 마리오 발로텔리의 리버풀행이 임박했다.
[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이탈리아 대표팀이자 AC밀란 소속 마리오 발로텔리의 리버풀행이 임박했다. [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악동' 발로텔리, 리버풀 이적 임박…수아레즈 빈자리 채울까?

'악동' 발로텔리의 잉글리쉬 프리미어 리그(EPL) 복귀가 임박했다. 행선지는 전 소속팀 맨체스터 시티가 아닌, '캡틴' 제라드가 건재한 명가 리버풀이다.

리버풀이 AC밀란과 마리오 발로텔리의 이적 협상에 돌입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이는 수아레즈의 이적으로 인한 공격수 부재를 메꾸고, 또한 팀 전력 강화를 위한 마지막 카드로서 개시한 협상이다.

발로텔리는 이탈리아 대표팀 소속 부동의 최전방 공격수이자, AC밀란의 대표 공격수이다. 밀란 내부 미디어 '밀란 채널'은 양측 이사진이 2000만 유로(약 271억 원)의 이적료를 두고 팀 간 협상이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발로텔리의 리버풀 이적은 임박한 것으로 보인다. 발로텔리는 '스카이스포르트 이탈리아'를 통해 "오늘이 내가 AC밀란 선수로서 보내는 마지막 날"이라는 반응을 전하며 리버풀행이 임박했음을 알렸다.
발로텔리는 '악동' 기질로 전 소속팀 맨체스터 시티에서 당시 감독 만치니와 불화를 일으키며 소란을 겪기도 했지만, 꾸준한 득점력을 보여주며 EPL 최고의 공격수 반열에 걸맞는 활약을 펼쳤다.

발로텔리가 리버풀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쳤던 루이스 수아레즈의 빈자리를 메꾸고, EPL과 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최고의 활약을 펼칠지에 대해 팬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발로텔리의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발로텔리, 리버풀 완전 환영" "발로텔리, 그의 파워슛이 그립다" "발로텔리, 밀란 떠나는 구나"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issu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