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김태용·탕웨이 '홍콩 결혼식', 한국서 안 하는 이유는?

최종수정 2014.08.20 06:29 기사입력 2014.08.20 06:29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김태용·탕웨이 홍콩 결혼식, 한국서 안 하는 이유는?

김태용 감독과 배우 탕웨이가 홍콩에서 정식으로 결혼식을 올렸다.

김태용 감독의 소속사인 영화사 봄 측은 "지난 7월 12일 스웨덴 포뢰섬의 잉마르 베리만 하우스에서 둘만의 조촐한 결혼식을 올린 바 있는 탕웨이와 김태용 감독이 정식 결혼식을 올림으로써 인생을 함께할 부부로 온전한 첫발을 내디뎠다"고 19일 밝혔다.

결혼식 장소를 홍콩으로 정한 이유에 대해서는 "중국에는 아무래도 파파라치가 많아 장소를 홍콩으로 정했다. 홍콩은 양측 부모님들이 오시기에도 더 편한 장소였다"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에서의 추가 결혼식 계획은 없다. 스웨덴에서 결혼하게 되면서 더 이상은 크게 안 하기로 했기 때문에 홍콩 결혼식에서도 친구나 친지 없이 가족들만 참석했다"고 덧붙였다.
김태용 감독과 탕웨이는 영화사 봄 측을 통해 "새로운 삶을 함께 시작하면서, 의욕과 함께 두려움도 있지만 저희는 사랑과 존중으로 서로의 손을 잡고 함께 나아갈 준비가 되었습니다. 저희를 아껴주시는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사랑과 행복이 함께하는 삶을 모두에게 기원합니다"라고 결혼 소감을 전했다.

또한 탕웨이 소속사 챔피언 스타는 이날 공식 웨이보에 두 사람의 청첩장을 공개했다. 청첩장에는 웨딩링 사진과 함께 두 사람의 자필 서명이 담겨 있다.

소속사 측은 "여러분에게 좋은 소식을 알리게 돼 기쁘다. 탕웨이와 김태용 감독이 최근 양가 부모와 친지들이 보는데서 결혼식을 올리고 공식적으로 부부가 됐다. 남편과 아내로 새로운 삶을 시작하는 두 사람의 결혼생활이 행복하길"이라고 덧붙였다.

두 사람은 이날 오후 미국 LA로 신혼여행을 떠난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지난 2009년 영화 '만추'를 통해 배우와 감독으로 처음 만난 두 사람은 지난해 10월 탕웨이가 광고 촬영을 위해 내한했을 당시 연인으로 발전, 부부의 연을 맺게 됐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