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삼성전자, 땅 속 김장독 맛 살린 김치냉장고 출시

최종수정 2014.08.17 11:00 기사입력 2014.08.17 11:00

댓글쓰기

땅 속 저장환경 구현한 '메탈그라운드' 기술 적용한 '지펠아삭 M9000' 출시…219만~509만원대

-

-


[아시아경제 권해영 기자] 삼성전자는 '메탈그라운드' 기술을 앞세운 프리미엄 김치냉장고 '2015년형 지펠아삭 M9000' 신제품을 17일 출시했다.

삼성전자 2015년형 지펠아삭 M9000은 김장독을 땅에 묻어 정온을 유지해 김치의 맛을 살린 조상들의 지혜를 살렸다. 냉기 전달과 보존 능력이 뛰어난 메탈 소재를 적용해 땅 속과 비슷한 저장 환경을 구현했다.

정온에 영향을 미치는 핵심 기능에 메탈 소재를 적용한 '메탈그라운드'는 ▲철보다 냉기 전도율이 약 3배 우수한 알루미늄을 사용해 차가운 냉기를 유지시켜주는 '메탈쿨링커버' ▲온도 유지 능력을 높여 김치통 하나하나를 냉기로 직접 감싸주는 '메탈쿨링선반' ▲도어를 열면 전면에 냉기를 흘려 외부의 따뜻한 공기를 차단하고 내부의 냉기가 빠져나가는 것을 막아주는 '메탈쿨링커튼' ▲서랍 안쪽 3면에 메탈을 적용해 냉기가 샐 틈 없이 지켜 줘 정온 유지를 극대화해주는 '풀메탈쿨링서랍' 등 4가지로 구성됐다.

다양한 전문보관 기능도 크게 향상했다. 상칸에 2개의 서랍으로 구성된 '밀폐전문실'은 고기나 생선을 최적 온도로 유지해 보다 신선하고 냄새 섞임 없이 더 오래 보관할 수 있게 했다.

상중하 모든 저장실에 정기적으로 차가운 냉기를 쏘아주는 '아삭김치' 기능은 김치의 아삭한 맛을 더 오래 지켜준다. 특히 김치통을 열지 않고도 김치 숙성 정도를 색상 변화를 통해 눈으로 확인할 수 있는 '김치맛센서'를 김치통 뚜껑에 적용했다.
최근 나트륨 섭취량을 줄이는 추세를 반영해 '저염김치 숙성·보관' 기능을 새로 적용해 일반김치보다 쉽게 얼거나 시어지는 저염김치를 최적 온도로 숙성, 보관할 수 있게 했다.

이 밖에도 중간 서랍은 -5~15도 사이의 다양한 온도를 선택할 수 있는 총 23가지 전문 보관, 숙성 코스를 갖춰 김치는 물론 과일, 야채, 와인, 육류까지 편리한 보관이 가능하다.

자세한 내용은 오는 18일부터 삼성전자 스토어 웹사이트(http://store.samsung.com/sec/)에서 확인할 수 있다.

엄영훈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부사장은 "메탈그라운드는 땅 속에 묻은 김치가 가장 맛있다는 소비자 의견을 반영한 최첨단 정온 유지 기술"이라며 "여러 가지 차별화된 신기능을 앞세워 올해도 김치냉장고 시장을 주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2015년형 삼성 지펠아삭 M9000은 505리터(ℓ), 567ℓ 2가지 용량의 총 9개 모델이 출시되며 출고가는 219만~509만원대다. 300ℓ대 스탠드 타입 'M7000', 100~200ℓ대 뚜껑식 'M3000' 등 신제품도 함께 출시될 예정이다.


권해영 기자 roguehy@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오프라인 사주를 온라인으로!

  • 나의전성기는 언제? 사주를 알면 인생이 보인다.
  • 이 사람과 어때요? 연인, 친구, 상사와 궁합보기
  • 대운을 내것으로! 좋은 번호가 좋은 기운을 가져옵니다.

※아시아경제 사주 · 운세 서비스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