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포토뉴스]"교황 취재 열기 어디 갔나 ? 뒤집힌 예상‥ㅠㅠ"

최종수정 2014.08.16 07:16 기사입력 2014.08.15 14:53

댓글쓰기

15일 오후 2시50분 현재 예상 외로 텅 빈 교황방한위원회 메인프레스센터의 모습.

15일 오후 2시50분 현재 예상 외로 텅 빈 교황방한위원회 메인프레스센터의 모습.



[아시아경제 이규성 기자]'제 6회 아시아청년대회'에 참석한 프란치스코 교황의 역사적인 방한에 내외신의 관심이 뜨거웠다. 교황방한위원회에 따르면 지난 11일 현재 교황방한위원회에 등록된 기자만 총 2804명으로 국내의 경우 130개 매체 2451명, 외신 23개국 127개 매체 353명으로 유례없는 취재 경쟁이 예상됐었다. 하지만 15일 600석 규모의 메인프레스센터는 텅 비어 있다. 방한 첫날 외신기자 포함, 최대 200여명까지 자리가 찼지만 15일엔 취재 열기가 급격히 떨어지는 모습이다. '아니면 다들 교황이 참여하는 행사 현장에 간 걸까' 현장취재는 소수의 풀단으로 제한하고 있다. 각종 브리핑 및 자료, 취재 지원이 이뤄지는 메인프레스센터에 가장 정보가 몰린다. 그런데도 600여석의 자리도 모자랄 것이라는 당초 예상이 여지없이 빗나갔다. 연휴동안 취재 열기가 되살아날 지 미지수다.

이규성 기자 peace@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