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캔자스시티 한국 팬 위해 레드카펫 깔았다" 장수 팬 위한 미국 언론의 '관심'

최종수정 2014.08.12 10:05 기사입력 2014.08.12 10:05

댓글쓰기

메이저리그 캔자스시티 팀 팬 이성우 씨 보도(사진:KMBC 캡처)

메이저리그 캔자스시티 팀 팬 이성우 씨 보도(사진:KMBC 캡처)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캔자스시티 한국 팬 위해 레드카펫 깔았다" 장수 팬 위한 미국 언론의 '관심'

미국 중부의 도시 캔자스시티가 한 한국인 야구팬의 등장으로 들썩이고 있다. 메이저리그 캔자스시티 로열스가 태평양 건너 한국에서 20년 가까이 응원하고 있다는 열혈 야구팬을 미국으로 초청해 극진한 대접을 아끼지 않으며 캔자스시티를 넘어 미국 전역에서 눈길을 끌고 있는 것이다.
지난 6일 이성우 씨가 캔자스시티에 도착하자 수많은 야구팬들은 물론이고 현지 언론에서도 공항까지 나와 그를 기다렸다. 캔자스시티 팬들은 직접 한국어로 쓴 팻말을 들고 이성우씨를 맞이했다.

환대를 받으며 놀란 이성우 씨는 "캔자스시티에서 직접 경기를 볼 수 있어 행복하다"라는 소감을 남겼고, 캔자스시티 지역 방송 KMBC는 "캔자스시티가 한국에서 14시간 날아온 영웅을 위해 레드카펫을 깔았다"라고 소개하기도 했다.

이같은 이성우씨의 방문은 캔자스시티 지역 언론을 넘어 'AP통신' 'USA투데이' '폭스스포츠' 등 미국 주요 언론을 통해 생중계됐다. 캔자스시티 구단은 그를 홈구장 커프만 스타디움의 중계 스튜디오로 초대해 글러브를 선물하기도 했다.
또한 캔자스시티는 지난 10일 처음으로 홈구장을 찾은 이성우씨를 전광판을 통해 소개했고, 관중들은 박수로 환영했으며 경기 후 팬들은 그를 위해 파티까지 열었다.

한편 지난 1990년대부터 AFKN 방송을 통해 경기를 보며 아무런 연고도 없는 캔자스시티의 팬이 됐다고 밝힌 이성우씨는 트위터를 통해 미국의 캔자스시티 팬들과 소통하며 친분을 나누기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캔자스 시티 팬 이성우 소식에 네티즌은 "캔자스 열혈 팬에 미국 언론도 감동" "파티까지" "한국어로 쓴 팻말 감동"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