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제7회 정남진 장흥 물축제에서 만나는 이색 세계여행 인기

최종수정 2014.08.11 13:58 기사입력 2014.08.11 13:58

댓글쓰기

세계음식관

세계음식관

썝蹂몃낫湲 븘씠肄

“장흥군 다문화 여성과 여성단체가 준비한 세계 음식관 최고 인기”

[아시아경제 노해섭 기자]장흥군(군수 김성)은 ‘나크리’태풍으로 인한 자연 재해에도 불구하고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선정한 문화관광 유명 축제인 ‘제7회정남진 장흥 물축제’를 대한민국 대표축제로 유치하기 위한 노력으로 장흥군여성단체협의회와 다문화 여성이 힘을 모았다.
행사 첫날부터 세계음식관은 남녀노소 모두가 꼭 들려가는 장소로 많은 인파들이 장사진을 이루었다.

세계음식관은 아시아 8개국 15개 음식과, 장흥군 여성단체 협의회(회장 강연금)에서 운영하는 한국관의 떡메치기, 식혜, 야채전 터키관 에서는 케밥, 아이스크림, 독일관에서는 소시지, 감자 칩을 판매하여 지역 주민은 물론 정남진 물축제에 오신 관광객에게 뜨거운 호응을 얻어 3,000여명이 찾아오는 성과를 이루었다.

이번 세계음식관에서는 필리핀 바베큐와 덕쩍, 일본 타코야끼, 한국관의 직접 떡메를 쳐서 만드는 인절미가 최고의 인기 메뉴였으며, 관광객과 함께하는 떡메치기, 타코야끼 체험, 다문화 전통 놀이 체험은 먹거리, 볼거리, 즐길거리를 모두 충촉해 물축제를 찾아오는 모든 분들에게 즐거움을 주는 계기가 되었다.
특히, 쿠폰을 이용한 판매, 깔끔한 메뉴 진열과 매일 마련된 신선한 재료 음식 준비와 1,000원~3,000원의 저렴한 가격, 위생적인 판매로 최고의 인기 음식관이 되었다.

장흥군 관계자는 “다문화여성에게는 일자리 제공과, 자국의 음식을 스스로 만들어 판매하여 모국에 대한 자긍심을 불러 일으켜 주었으며 장흥을 찾은 관광객에게 다문화의 다양한 음식을 맛보고, 전통놀이를 체험할 수 있는 좋은 기회를 제공하여 제 7회 물축제를 성황리 마칠 수 있었다“고 말했다.

노해섭 기자 nogary@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