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칵테일 열풍에 '진'이 취했네

최종수정 2014.08.11 10:11 기사입력 2014.08.11 10:11

댓글쓰기

헨드릭스 진, 판매 돌풍...전년보다 45% 넘게 팔려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윌리엄그랜트앤선즈코리아에서 수입ㆍ판매하는 슈퍼 프리미엄 진 '헨드릭스 진(Hendrick's Gin)'의 성장세가 가파르다.

11일 주류업계에 따르면 헨드릭스 진이 진으로는 높은 가격대(5만3000원)에도 불구하고 올 상반기 1만병 이상 판매되며 전년 동기 대비 45% 이상 판매량이 늘었다.
헨드릭스 진의 이 같은 인기는 가볍게 즐기는 술자리 문화가 확산되면서 칵테일의 인기가 나날이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헨드릭스 진은 단식 증류기를 이용해 수제로 소량만 생산된다. 불가리아산 장미 꽃잎과 네덜란드산 오이에서 추출한 내추럴 에센스와 11가지 천연 허브 원료를 증류과정에서 자연스럽게 스며들도록 해 강렬한 향과 균형 잡힌 맛을 동시에 갖추고 있다. 대부분의 칵테일이 라임이나 레몬으로 가니쉬(칵테일을 돋보이게 하는 장식)를 하지만 헨드릭스 진은 유일하게 얇게 쓴 오이 슬라이스를 사용해 독특함과 개성미가 묻어난다. 그 만큼 청량감과 시원함에 있어서는 비교 대상이 없다.

김일주 윌리엄그랜트앤선즈코리아 대표는 "헨드릭스 진은 출시 3년 만에 국내 슈퍼 프리미엄 진 시장에서 1위를 기록 중인 효자 제품"이라며 "앞으로도 소비자 마케팅을 강화해 판매량을 대폭 늘릴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헨드릭스 진은 여름철을 맞아 야외에서 간편하게 칵테일을 즐길 수 있는 '헨드릭스 캠핑 패키지'를 선보였다.

헨드릭스 캠핑 패키지는 헨드릭스 진 1병을 포함해 전용 텀블러와 토닉워터 2개, 오이 슬라이스 채칼, 칵테일 제조 설명서로 구성돼 있다. 전국 이마트 주요 매장을 통해서만 900세트 한정 판매되며 가격은 기존 낱 병과 동일한 5만3000원이다.

또한 헨드릭스 진은 서울 강남구 신사동 가로수길에 '헨드릭스 팝업 바(Bar)' 2곳을 오픈, 한시적으로 운영하기도 했다. 가로수길 핫플레이스인 '머그포래빗'과 '살롱그란데'에서 진행된 이 행사는 헨드릭스 진토닉을 평소보다 약 70% 할인된 4000원에 판매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