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성현아 성매매, 결국은 유죄 판결…남편과 어떻게 지내고 있나보니…

최종수정 2014.08.09 09:06 기사입력 2014.08.09 09:06

댓글쓰기

성매매 혐의로 기소된 성현아가 벌금 200만원 형을 선고받았다.

성매매 혐의로 기소된 성현아가 벌금 200만원 형을 선고받았다.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성현아 성매매, 결국은 유죄 판결…남편과 어떻게 지내고 있나보니…

배우 성현아가 성매매 혐의에 대해 유죄 판결을 받았다.
8일 수원지법 안산지청 형사 제8단독 재판부는 성매매 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성매매) 혐의로 기소된 성현아에게 벌금 200만원 형을 선고했다.

이날 공판에는 변호인만 참석한 채 성현아는 자리하지 않았다. 재판부는 "피의자 성현아는 검찰 기소 내용을 전면 부인하고 정식 재판을 청구했지만 성매매를 한 혐의를 받고 있는 A씨가 기소 사실을 대부분 인정함에 따라 유죄를 확정한다"고 결론을 내렸다.

성현아와 성매매를 한 혐의로 구속 기소된 피의자 A씨도 300만원 형 벌금형을 선고 받았다. 이에 대해 법원은 "A씨가 5000만원 상당의 대가성 성관계를 두 차례 가졌다는 공소사실 대부분 인정하고 있다"고 이유를 밝혔다.
성현아는 지난 2010년 2월과 3월, 세 차례에 걸쳐 한 개인 사업가와 성관계를 맺고 5000만원을 받은 혐의로 지난해 12월 검찰에 불구속 기소됐다. 검찰은 약식 기소처리해 벌금형을 구형했지만 성현아는 "억울하다"며 정식 재판을 청구했다. 그러나 성매매 혐의에 대해 법원이 유죄 판결을 내림에 따라 성현아가 향후 항소할지 여부에 대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편, 성현아와 성현아의 남편은 별거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한 여성잡지는 성현의 측근의 말을 인용해 "성현아와 성현아의 남편은 1년 반 전부터 별거에 들어갔다. 현재는 연락이 끊긴 상태로 외국과 국내를 전전한다는 소문만 무성하다"고 전했다.

성현아 성매매 혐의 유죄판결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성현아 유죄판결, 결국 이렇게 될 거 왜 재판을 다시 청구했나" "성현아 유죄판결, 벌금형 받고 이제 자숙하길" "성현아 유죄판결, 이제 스크린이나 방송에서 보긴 어렵겠군"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