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해피투게더3' 이유리 "남편, 악역연기 나오면 일어서서 나가"

최종수정 2014.08.08 16:54 기사입력 2014.08.08 16:54

댓글쓰기

KBS2 '해피투게더3' 이유리(사진:KBS2 방송 화면 캡처)

KBS2 '해피투게더3' 이유리(사진:KBS2 방송 화면 캡처)


[아시아경제 온라인이슈팀] '해피투게더3' 이유리 "남편, 악역연기 나오면 일어서서 나가"

배우 이유리가 남편에 대해 언급해 화제다.
7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는 '살림의 여왕 특집'으로 꾸며져 이유리, 박잎선, 이국주, 크리스티나 등이 출연,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방송에서 MC 박미선은 이유리에 "(작품에서) 너무 독하게 나오다보니 남편 분이 조금은 무서워할 것 같다"고 말을 건넸다.

이에 이유리는 "저희 남편이 TV보다가 제가 거짓말 하는 장면이 나오면 살짝 일어나서 나가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지난 2010년 9월 같은 교회에 다니는 10세 연상의 전도사와 결혼한 이유리는 최근 MBC 주말드라마 '왔다! 장보리'에서 사랑과 성공을 위해서는 어떠한 일도 서슴지 않는 연민정으로 독한 악역 연기를 선보이고 있다.

'해피투게더3' 이유리 방송을 접한 네티즌은 "이유리, 남편이 전도사라더니 역시" "이유리, 악역 잘 하던데" "이유리, 악역이 너무 리얼해서 무섭긴 해"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