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새정치연합 '박영선號' 안갯속 출항…풀어야 할 숙제 '산적'

최종수정 2014.08.05 08:28 기사입력 2014.08.04 17:05

댓글쓰기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비상대책위원장

박영선 새정치민주연합 비상대책위원장


[아시아경제 김혜원 기자, 손선희 기자] 김한길·안철수 공동대표의 동반 퇴진 후 박영선호(號) 새정치민주연합이 안갯속 출항을 앞두고 있다.

조기 전당대회 대신 내년 1~3월께 정기 전당대회를 개최하자는 의견이 당내 우세한 상황이라 박영선 당 대표 직무대행을 위원장으로 하는 당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는 최소 5개월 이상 지속될 전망이다.

이에 따라 비대위는 차기 지도부 선출을 위한 '관리형 비대위'가 아닌 당의 강도 높은 혁신 작업을 주도하는 '혁신형 비대위'로 꾸려질 것으로 보인다.

지난 1일부터 3일간 릴레이 비상회의를 가진 새정치연합은 4일 오후 2시 의원총회를 열고 박 직무대행을 비대위원장으로 선임하는 안건을 상정 의결했다.

앞서 새정치연합은 위원장 선출 등 비대위 구성 문제를 놓고 박 직무대행 주재 아래 상임고문, 3선 이상 중진, 초·재선 의원 등 선수별 비상회의를 갖고 의견을 모으는 과정을 거쳤다.
박 직무대행은 비대위 체제가 당초 예상보다 길어진 만큼 비대위원장과 원내대표 겸임이 물리적으로 힘들다는 의사를 내비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당에서는 박 직무대행이 위기에 빠진 당의 구원투수 역할을 할 적임자라는 데 다수가 의견을 같이 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의 한 중진 의원은 "박 직무대행이 오랜 고민 끝에 결단을 내린 것"이라고 전했다.

박 직무대행이 풀어야 할 숙제는 우선순위를 정하기 어려울 정도다. 세월호 특별법 제정 등 원내 현안 처리와는 별개로 비대위원장으로서는 연이은 선거 패배 후 실의에 빠진 당의 분위기를 추스르고 고강도 혁신 작업에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두 공동대표 체제가 무너진 후 차기 당권 수립 과정에서 불거질 것으로 예상되는 당내 계파 갈등을 최소화하는 것도 박 직무대행에게 주어진 몫 중 하나다.

한 초선 의원은 최근 손학규 상임고문의 정계 은퇴에 대해 "어느 한 사람의 퇴진이 아니라 계파 문제가 계속 거론되는 데 대한 진지한 고민을 통해 제도적인 장치를 만드는 것이 중요하다"며 지도부의 개편이나 계파에 좌우되지 않는 제도적 뒷받침이 필요하다는 데 공감대가 형성돼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핵심은 공천인데 공정성을 담보할 수 있는 절차, 예측 가능성이 보장되는 절차가 이제는 정말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선거 참패 후 당내에는 이처럼 '혁신에 고삐를 죄야 한다'는 목소리가 어느 때보다 높다. 당내 혁신모임인 '더좋은미래' 소속 박홍근 의원은 이날 기자와 만나 "비대위에 당헌 개정을 요구하는 의견을 낼 계획"이라며 "예를 들어 한시적인 선거용 조직인 지역위원회를 지역사회에 실질적으로 봉사하는 조직으로 바꿔 나가는 등 유명무실한 기구를 의결 기구와 집행 기구로 분리해 서로 책임을 다 하는 구조로 만들어야 한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김혜원 기자 kimhye@asiae.co.kr손선희 기자 shees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