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배상문 "무주공산 GO~"

최종수정 2014.07.30 08:56 기사입력 2014.07.30 08:56

댓글쓰기

배라큐다챔피언십서 스테이블포드방식으로 우승 도전

배상문. 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배상문. 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공격적으로 플레이하라."

'무주공산'을 노리는 배상문(28ㆍ캘러웨이)에게 주어진 미션이다. 31일 밤(한국시간) 미국 네바다주 리노 몽트뢰골프장(파72ㆍ7472야드)에서 개막하는 미국프로골프(PGA)투어 배라큐다챔피언십(총상금 300만 달러)이 바로 지난해부터 변형스테이블포드방식을 채택해 '흥행카드'로 내세운 대회다.
알바트로스는 8점, 이글 5점, 버디 2점 등을 주는 반면 보기는 1점, 더블보기 이하는 3점을 감점해 상대적으로 리스크가 적다. 공격적인 플레이로 최대한 승점을 확보하라는 이야기다. 상금 규모가 작은데다가 같은 기간 월드골프챔피언십(WGC)시리즈가 열려 최대한 독특한 마케팅을 전개하겠다는 의도다. 지난해 리노타호오픈이라는 이름으로 열렸고, 올해는 IT업체 배라큐다가 타이틀스폰서로 나서 대회명이 바뀌었다.

배상문에게는 빅스타들이 별로 없다는 게 오히려 반갑다. 개리 우드랜드(미국)가 타이틀방어에 나선 정도다. 올 시즌 22개 대회에 등판해 10차례나 '컷 오프'를 당하는 등 이렇다 할 성적을 내지 못하고 있어 분위기를 바꿀 호기다. 한국은 이동환(27)이 뒤따르고 있다. 위창수(42)는 지난해 공동 11위를 차지했던 경험을 되살리고 있는 반면 양용은(42ㆍKB금융그룹)은 최근 9개 대회 연속 컷 오프라는 치욕을 씻기 위해 절치부심하고 있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