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포스코 광양제철소, 체육시설 이전 사업 첫 삽

최종수정 2014.07.29 16:18 기사입력 2014.07.29 16:18

댓글쓰기

포스코 광양제철소(소장 백승관)가 직원들의 체력 증진과 화합의 장소로 활용되던 단지 내(內) 체육시설을 어울림 체육관 주변으로 확장 이전 한다.

포스코 광양제철소(소장 백승관)가 직원들의 체력 증진과 화합의 장소로 활용되던 단지 내(內) 체육시설을 어울림 체육관 주변으로 확장 이전 한다.

썝蹂몃낫湲 븘씠肄

"백운생활관 앞 체육시설을 어울림 체육관 주변으로 확장 이전 "
"포스코패밀리와 주민들 생동감 넘치는 건강한 소통의 장 될 것 "


[아시아경제 김권일 기자]포스코 광양제철소(소장 백승관)가 직원들의 체력 증진과 화합의 장소로 활용되던 단지 내(內) 체육시설을 어울림 체육관 주변으로 확장 이전 한다.
28일, 백승관 광양제철소장을 비롯한 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주택단지 內 어울림 체육관 공터에서 착공 기념 행사를 갖고 현재 금호동 미혼직원 숙소 앞에 자리한 테니스장과 족구장 등의 체육시설 일부를 어울림 체육관 주변 공터로 옮겨 종합 스포츠 컴플렉스를 조성해 나가기로 했다.

백승관 광양제철소장은 착공 기념사를 통해 “회사가 다소 어려운 경영환경에 놓여 있지만 회사의 경쟁력은 직원들의 건강에서 시작된다는 믿음으로 이번 체육시설 이전 사업을 결정하게 됐다”라며 “새로운 모습으로 조성되는 전문 스포츠 시설에서 직원들을 비롯한 가족, 많은 포스코패밀리와 스포츠를 좋아하는 지역주민들이 모여 건강을 챙기고 생동감 넘치는 소통의 장으로 잘 활용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광양제철소의 체육시설은 지난 1988년 6월 테니스장과 야구장에 이어 이후 2003년에 족구장과 축구장을 조성해 그 동안 패밀리들의 사랑을 받아왔으나 노화로 인한 보수 작업과 백운생활관에 거주하는 미혼 직원들의 숙면을 저해하는 요인으로 작용하는 등 이용자들이 불편을 겪어왔다.
김권일 기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