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골프포토]"여기가 몬스터홀?"

최종수정 2014.07.29 08:39 기사입력 2014.07.29 08:39

댓글쓰기

파이어스톤 16번홀 그린 전경. 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파이어스톤 16번홀 그린 전경. 사진=Getty images/멀티비츠

썝蹂몃낫湲 븘씠肄

[아시아경제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파이어스톤골프장 남코스(파70ㆍ7400야드) 16번홀(파5) 그린이다.

오는 31일 밤(한국시간) 개막하는 월드골프챔피언십(WGC)시리즈 브리지스톤인비테이셔널(총상금 900만 달러)의 격전지다. 미국 오하이오주 애크런에 있다. 버트웨이가 1929년 설계한 코스를 로버트 트렌트 존스가 1960년 리모델링해 난코스로 변신시켰다.

16번홀은 특히 전장이 무려 667야드에 달해 선수들이 '몬스터홀'이라는 애칭까지 붙인 승부처다. 290야드 거리의 IP지점에 벙커가 도사리고 있고, 그린으로 가는 길목 역시 페어웨이 오른쪽에 작은 개울이 도사리고 있다. 마지막 관건은 그린을 철통같이 엄호하고 있는 워터해저드다. '2온'이 원천적으로 봉쇄돼 세 번째 샷의 정교함으로 버디사냥에 나서야 한다.

김현준 골프전문기자 golf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포토갤러리

  • [포토] 화사, 뭘 입어도 '핫' [포토] 제시 '강렬한 카리스마' [포토] 현아 '명품 각선미'

    #국내핫이슈

  • [포토] 클라라 '아찔한 각선미' [포토] 이은비 '청순한 미모' [포토] 하유비 '시선강탈 뒤태'

    #연예가화제

  • [포토] 손미나 '50세라니 안 믿겨' [포토] 손나은 '상큼한 미모' [포토] '분위기 여신'

    #스타화보

  • [포토]  현아 '단발로 변신' [포토] 안소희 '시스루 패션' [포토] 소유 '시크한 매력'

    #몸매종결자

  • [포토] 킴 카다시안 '매혹적인 비키니' [포토] 킴 카다시안 '아찔한 눈빛' [포토] 킴 카다시안 '섹시한 몸매'

    #해외스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많이 본 뉴스
!가장 많이 읽힌 뉴스를 제공합니다. 집계 기준에 따라 최대 3일 전 기사까지 제공될 수 있습니다.

헤드라인 뉴스

한눈에 보는 뉴스&트렌드